logo

미술
2020.06.23 14:26

예수님의 이콘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예수의 이콘을 보면 주로 반신상이나 얼굴만 묘사되어 있다.

이 이콘들은 '전능자 그리스도'와 '구세주'라는 두 가지 이름으로 불린다.

'옥좌에 앉으신 그리스도'와 함께 도상학적 형태의 이콘을 살펴보자.

(*도상학: 시각예술에서 쓰인 상징.주제.소재를 식별.묘사.분류하고 해석하는 학문)

 

0623_icon.jpg

 

1. 전능자 그리스도(Christ Pantokrator)

 

 

판토크라토르라는 말은 희랍어 Παντός(모두, 전체)와 Κράτος(지위, 상태, 힘)라는 단어의 합성어로

모든 힘을 가진 자 즉, 전능자 그리스도(Almighty)라 번역된다.

 

그리스도의 신성을 부인하거나(Arianism),

혹은 인성을 부인하는(Monophysitism) 이단과 3세기에 걸친 투쟁의 시기가 이어진 후,

325년 니케아 공의회에서는 그리스도를 '볼 수 있는 완벽한 하느님 아버지의 모습'이라고 확정하고,

그리스도가 신성과 인성을 모두 함께 가지고 계시는 분이라는 교리를 확립하면서 

이 전능자 그리스도 이콘은 이 교리의 상징이 되었다.

 

그로인해 성화상 파괴주의자인 레오 3세 황제(717~741)의 집권 시기에는 이 이콘이 파괴의 주된 표적이 되어,

참 하느님이시며, 완전한 인간이 되신 그리스도의 이 이미지를 보호하던 많은 이들이 박해를 당하고 처형되었지만,

성화상 파괴 논쟁이 종식된 843년까지 그들의 구심점 역할을 하여

이단을 대적한 정통신앙의 승리를 나타내는 상징도 되었다.

 

이 전능자 그리스도 이콘은 많은 경우 성당 중앙의 돔에 왼손에 복음서를 들고 오른 손으로는 축복을 주는 모습으로

커다랗게 그려지는데, 그 주위에는 "야훼께서 저 높은 성소에서 굽어 보셨다."(시편 102,12)라는 글귀가 함께 새겨진다.(그림1)

그리고 때로는 시칠리아의 몬레알레 성당들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성당의 제단위의 반원형 천장(엡스)에 묘사되기도 했다.(그림2)

 

2. 구세주(Our Savior)

 

이 이미지는 Pantokrator 이콘의 변형으로, 심판자로서의 그리스도의 힘과 권위의 표현이 구원자의 자비로운 얼굴로 완화하며, 

그의 눈은 보다 친근한 모습으로 표현된다.(그림3) "나를 보는 사람은 나를 보내신 분도 보는 것이다."(요한 12,45)

 

이 이콘은 대개 작은 크기로 지성소 앞 성화벽(iconostasis)이나 개별적 이콘으로 많이 제작되며

예수님이 들고 있는 복음서는 닫혀 있기도 하고 열려 있기도 한데 열려 있는 경우,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사람은 다 나에게로 오너라."(마태 11,28-30),

"나는 세상의 빛이다. 나를 따라오는 사람은... ."(요한 8,12),

"남을 판단하지 말아라, 그러면 너희도 판단 받지 않을 것이다."(마태 7,1) 등

예수님이 직접 하신 말씀들 중에 선택하여 쓰여진다.

 

3. 옥좌에 앉으신 그리스도(Christ Enthroned)

 

이 옥좌에 앉으신 구세주 그리스도의 형상은 이미 8세기 이전에 나타나기 시작하여,

12-13세기에 카파도키아를 통해 러시아에 유입되었고,

그리스에서 건너간 성화작가이며 수사인 테오판네스와 그의 러시아인 제자 안드레이 루블료프에 이르러

오늘날 볼 수 있는 것과 같은 형태로 정형화된다.(그림4)

 

이 주제는 옥좌에 앉아 계시는 야훼를 둘러싸고 날고 있는 스랍들을 본 이사야의 환시(이사 6,1-4)와 

네 생물의 형상에 둘러싸여 옥좌에 앉아 계신 주님을 본 에제키엘의 환시(에제 1,4-28),

그리고 주님 어좌 둘레에 무지개가 있음을 본 요한의 환시(묵시 4,2-9)등의 성서의 구절들을 그 근거로 하고 있다.

 

특히 요한 묵시록의 네 생물(천사, 사자, 황소, 독수리)은 교부들에 의해 4복음서 저자의 상징들로 해석되어 왔다.

그래서 그리스도를 둘러싼 세겹의 후광 중 가장 바깥쪽의 붉은색 사각형 후광의 네 모서리에는

4복음서를 상징화한 네 가지 동물의 형상이 흐릿하게 그려져 있으며, 

이 붉은색 후광은 또한 동, 서, 남, 북 4방향을 나타내고 있어

세상 어디에나 주님이 존재하고 계심과 그분의 빛과 말씀이 함께하고 계심을 나타낸다.

 

그리고 그 안으로 약간 푸른빛이 도는 녹색의 둥근 후광이 다시금 그리스도를 둘러싸고 있는데

여기에는 천사들의 희미한 이미지가 그려져 있다.

이 천사들은 이사야서 6장 1-2절에 언급된 여섯 개의 날개의 스랍들로

위로 두 개, 아래로 두 개, 그리고 좌, 우로 두 개의 날개로 하늘을 날고 있으며,

그 한 가운데에 몸통 없는 얼굴만 그려져 있고, 하늘 높은 곳의 보좌(옥좌) 주위를 날며

하느님을 둘러싸고 모시며 '거룩하시다, 거룩하시다.'라고 외치고 있다.

즉 바로 여기에 묘사된 그리스도 바로 그분이

세상의 모든 것을 관장하는 신성한 위엄을 지니신 창조주 하느님 바로 그분이심을 나타내고 있다.

 

이 천사들이 그려진 둥근 후광 안쪽으로 다시 붉은색 후광이 그리스도께서 앉아 계신 옥좌를 감싸고 있고,

이 세 겹의 후광 한가운데에 옥좌에 앉으신 그리스도를 묘사했다.

여기의 두 개의 붉은색 사각형 후광은 겹쳐져 꼭지점이 8개가 된다. 

이는 영원한 미래를 상징하며 이러한 후광은 '예수의 거룩한 변모 이콘'에서도 볼 수 있다.

 

그리고 예수님의 발 받침 좌, 우에는 둥근 원형과 작은 날개가 붉은색으로 그려져 있는데

이것은 에제키엘 1장에서 묘사하는 "그분은 하늘 위 불 수레 위에 앉아 계시며 그 아래에 바퀴가 보이며

그 둘레에 눈이 가득 박혀 있었다."라고 한 부분을 묘사한 것이다.

 

또한 그리스도께서는 오른손으로 강복을 주시며, 왼손에는 자신의 무릎에 복음서를 올려 놓고 펼쳐 보이신다.

그 안에는 예수님이 직접 말씀하셨던 내용을 복음서에서 선택하여 쓸 수 있는데,

요한 7,24의 '겉모양을 보고 판단하지 말고 공정하게 판단하라.'는 위엄에 가득찬 말로부터

시대가 지남에 따라 마태 11,28의 '고생하며 무거운 짐을 지고 허덕이는 사람은 다 나에게로 오너라.

내가 편히 쉬게 하리라.'는 등의 위로의 말로 변하고 있다.

 

**갈무리:  서울대교구 이콘 연구소 소장 장긍선 예로니모 신부, '예수님의 이콘'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86 단상 힘들어 미.치.도.록 file 찐복 2020.05.20
85 소통 희망의 장인(匠人, Artisan)으로 살아가기 file M.콜베 2020.05.27
84 단상 희망 안에 사는 사람 - 수녀원 로비의 makarismus file 찐복 2020.05.26
83 단상 혼자 꼿꼿하구나 file 찐복 2020.05.20
82 단상 함께 살아온 세월 file 찐복 2020.05.20
81 도서 하버마스는 누구? file M.콜베 2020.03.16
80 소통 플라스틱 쓰레기_‘성덕’이 되자 file M.콜베 2020.06.15
79 소통 플라스틱 분리수거 실전 가이드 file M.콜베 2020.07.07
78 소통 팬데믹, 인포데믹, 그리고 가짜뉴스 file M.콜베 2020.03.31
77 소통 툰베리의 결기 1 file M.콜베 2020.06.27
76 단상 처음 흰개미가 나왔을 때 file 찐복 2020.05.20
75 소통 착한?_No, 나쁜?_No, 이상하고 별난!_Yes: 세계 연대와 기도의 날(UISG) file M.콜베 2020.03.22
74 단상 찐하게 살자 file 찐복 2020.08.08
73 소통 지구의 눈물, 인간의 눈물, 아버지의 눈물...ㅠ_ㅠ;; file M.콜베 2020.08.10
72 소통 중구난방(衆口難防)의 숨은 뜻 file M.콜베 2020.08.14
71 단상 주님 만찬 성목요일 file 찐복 2020.04.09
70 미술 전통(?) - 습관(!)의 족쇄로부터 해방_큐비즘의 피카소를 중심으로 file M.콜베 2020.06.03
69 소통 재난지원금 활용_착한 소비는 '관계'도 바꾼다 file M.콜베 2020.05.05
68 단상 재난소득 기부의 힘 file M.콜베 2020.05.18
67 소통 자연주의(순환) vs. 자본주의(성장) file M.콜베 2020.08.0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