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소임지에서

by 찐복 posted May 20,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20200520_083746.jpg

함께 살아

너와 내가

오랜 새로움으로

우리가 맞닿아있다는 건

함께 지탱해야 할 

무언가가 있기 때문이겠지

믿어

믿어야지.

 


Articles

1 2 3 4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