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0509_shg.jpg  

인간의 시간이 멈추자 지구의 시간이 시작됐다.

지구가 오랜만에 생기를 찾았다. 250년만의 일이었다.

공장 연기와 사람 이동이 멈췄다.

전쟁과 지역분쟁 화염이 걷혔다.

소말리아 해적과 이라크 쾌속정이 하릴없이 설쳐댔을 뿐,

세계 수천만 병력과 병기가 특별 휴가를 즐겼다.

전쟁 없는 시간을 가져봤던가?

나비와 곤충이 찾아들었다.

미세먼지도 멀리 가버렸다.

아침 새 울음이 반가웠다.

방안에서 내다본 올 봄의 신록은 유난히 싱그러웠다.

모두 코로나 덕분, 아니 탓이었다.

 

지구가 생기를 찾아도 예전 상태로 복귀할 수 없음을 우리는 안다.

코로나가 밀어 넣은 내면의 공간에서 아프게 체득한 깨달음이었다.

사회적 관계가 일시 끊기고 홀로된 공간에서야 지구의 하소연을 들을 수 있었다.

연기, 매연, 폐기물로 뒤범벅된 지구를 딛고 문명의 달콤한 이득만을 취해왔음을 말이다.

화석연료는 문명의 동력, 플라스틱을 비롯한 온갖 신소재가 문명의 화려한 옷이라면,

그 대가를 치를 때가 다가왔다는 지구의 경고를 말이다.

사람과 물자의 이동, 생산과 소비가 20세기처럼 유별났던 때는 없었다.

후손이 쓸 자원까지 다 축낸 번영의 질주였다.

1990년부터 30년간 지구를 괴롭힌 오염 총량이

과거 2000년간 누적된 총량을 능가했다(데이비드 웰즈, 2050 거주불능 지구).

 

코로나 덕에 깨달았다.

자연의 균형을 파괴하면 바이러스의 역습이 시작된다는 상식적인 사실을.

흑사병은 굶주린 쥐와 쥐벼룩이 옮겼고,

콜레라는 시궁창에서 발생했으며,

우유를 빼앗긴 젖소가 천연두로 인간 욕심을 꾸짖었다.

현대문명의 본질, 자연을 들쑤시고 착취해온 땅의 문명속에는

이미 지구의 거대한 반격이 내장되어 있었다.

산업혁명에서 본격화된 땅의 문명은 성장과 풍요를 향한 고속질주였다.

성장의 등급은 GDP, 실업율, 소비력 같은 가시적 지표로 매겨졌는데,

지구생태계를 고려한 환경친화적 지표(ESG)가 도입된 것은 불과 20여년도 채 못 된다.

이동성, 자원극대화, 글로벌 네트워킹으로 집약되는 땅의 문명

마치 경쟁 레이스와 같아서 어느 국가도 쉽게 뛰어내리지 못한다.

그러는 사이, 기후와 바이러스, 두 개의 비()가시적 세계에 돌이킬 수 없는 문제가 발생했던 거다.

 

기후재앙과 바이러스는 일란성 쌍생아다.

기후재앙은 빙산을 녹이고, 그 속에 결빙된 100만종의 바이러스가 꿈틀거리며 살아난다.

그 중 1%만 소생해도 1만여 종이다.

1918년 스페인독감도 알래스카 빙산에서 발원했다.

기후재앙? 산업혁명 이전보다 지금 지구 평균 온도 1도가 상승했음은 두루 아는 사실이다.

 

땅의 문명이 내뿜은 온실가스와 탄소 때문인데 1.5도 상승하면 SF영화가 현실이 된다.

적도 확대와 북상, 황열 창궐은 물론 기후난민 3.6억 명이 발생한다는 것.

2016년 파리기후협약은 2050년까지 평균 온도 2도 상승을 한계치로 내놓으며

대홍수, 가뭄과 기근, 해수면 상승, 도시 침수, 바이러스 창궐을 전제로 달았다.

문명학자 제레미 리프킨(J. Rifkin)2028년을 화석연료 문명 종말의 해로 예견했다.

8년 남았다.

 

경쟁 레이스를 포기 못하는 강대국들은 애써 눈을 감았다.

땅의 문명의 동력인 석탄과 석유를 누가 쓰지 말자고 할 수 있겠는가.

거기에 투자한 국제자본이 허용할까.

OPEC이나 세계석유 거버넌스는

내일 당장 빙하 속 바이러스가 팬데믹을 일으킨다 해도 채굴 중단을 결의하지 못한다.

백신으로 막자고? 자본주의에서 백신 개발은 이윤이 확보돼야 가능하다.

기후는 공기(空氣), 공기는 누구나 공짜로 숨 쉬는 공공재다.

공유지의 비극이 기후재앙 만큼 집약된 영역은 없다.

누구나 쓰고 버린다.

평균온도 4도 상승할 2100년 지구는 끝장이다.

국가기후환경회의 반기문 위원장 경고처럼, 기후재앙이나 바이러스나 플랜 B’는 없다.

 

코로나로 세계는 대공황(Great Depression)을 우려하는데

기후재앙은 대공황, 대침체를 넘어 인류의 대멸절(Great Dying)을 뜻한다.

다섯 번의 대멸종에 이어 이제 여섯 번째 대멸절을 코앞에 두고 있는 셈이다.

이번에는 사우루스 공룡이 아니라 인간, 인류세의 종언이다.

그러니 싱그러운 봄 날 창밖에 찾아온 나비와 곤충과 미물이 어찌 반갑지 않겠는가.

 

대책은 있을까?

그린 뉴딜(Green New Deal),

미국과 유럽에서 고안한 국제공조 프로그램인데 아직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

경쟁 레이스를 부추기는 자본주의의 고삐를 잡아당길 천하무적 구세주는 아직 없다.

 

K-방역에 성공한 한국이 나서면 어떨까.

지난 8, 최종현 학술원과 중앙일보가 공동주최한 코로나19 위기와 대응웨비나(Webinar)에서

홍석현 한반도 평화 만들기 이사장이 근사한 제안을 했다.

한국이 배양한 위기관리 공동체 정신에 첨단과학을 융합한 소프트파워로 ‘K-지구방재를 선도하자는 것.

G2가 서로 겨루는 틈새에서 매력 국가 한국의 세계사적 과업이다.

 

지구의 역습, 바야흐로 지구의 시간이다.

 

 

-출처: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송호근(포스텍 석좌교수)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 소통 [송호근 칼럼] "지구의 역습_지구의 시간" file M.콜베 2020.05.11
38 미술 앙드레 부통(Andre Bouton, 1914~1980) 신부의 대흥동 성당 벽화 file M.콜베 2020.05.07
37 소통 재난지원금 활용_착한 소비는 '관계'도 바꾼다 file M.콜베 2020.05.05
36 단상 부활 제2주간 수요일 -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찐복 2020.04.22
35 도서 다양한 해석 가능한 역사…끊임없이 묻고 생각하라 file M.콜베 2020.04.21
34 소통 [기고] 평범한 기후행동의 위대함_50'지구의 날 1 file M.콜베 2020.04.21
33 단상 부활 제2주간 화요일 - 믿는 사람, 당신을 믿어! 찐복 2020.04.21
32 소통 늙음 - 연식에 대하여 찐복 2020.04.20
31 단상 부활 제2주간 월요일 - 언제부터 늙는가? 1 찐복 2020.04.20
30 단상 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 온 세상은 어디? 찐복 2020.04.18
29 단상 부활 팔일 금요일 - 와~ 아침이다! (feat. 생선구이) 찐복 2020.04.18
28 도서 Lord of the World_<세상의 주인> file M.콜베 2020.04.15
27 단상 부활 팔일 축제 수요일 - 엠마오 찐복 2020.04.15
26 단상 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복음 단상 찐복 2020.04.13
25 소통 그래서 준비했습니다_4.15총선_비례(정당)투표 용지 생김새 file M.콜베 2020.04.13
24 단상 성토요일 - 파스카 성야 file 찐복 2020.04.11
23 단상 성 금요일 file 찐복 2020.04.10
22 단상 주님 만찬 성목요일 file 찐복 2020.04.09
21 소통 수다는 힘이 쎄~다~요 M.콜베 2020.04.08
20 단상 성주간 수요일 복음 단상 찐복 2020.04.0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