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조회 수 16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요한 3,1-8

"너희는 위로부터 태어나야 한다."

 

"저희가 이 땅의 부모에게 받은 모습을 벗어버리고,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모습으로 변화되게 하소서."

오늘 본기도는 이렇게 오늘의 복음 핵심을 풀며 시작 됩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요?

니코데모의 질문이 저도모르게 툭 튀어나옵니다.

 

한 서른 다섯 전쯤...엔 좀 성숙한 연배로 보여도 좋겠다 싶었는데

마흔 다섯을 넘기고 어느 순간부터 제 나이로 봐줘도(??) 섭섭할 때가 있습니다.

선배 수녀님들의 "오십 넘어 봐~"라는 말씀이 제것(!)이 된 지금

반 백년을 넘긴다는 일이 어떤 것인지 온 몸으로 절감합니다.

 

"이미 늙은 사람이 어떻게"라는 질문이 나의 것이 되어간다는 것은

참 쓸쓸한 일이기도합니다.

누군가는 멋있게 또는 더욱 중후하게 또는 연륜다운 깊이로

또는, 또는, 또는 그런데 막상 '나의 늙어감'은

세상 가장 자연스러운 일이 이토록이나 낯선 이질감으로 다가옵니다.

 

마음이 '같이' 잘 늙어 왔어야 하는데 아마

'따로' 왔나보다 싶을때가 있습니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는 주님의 말씀앞에서

주님, 당신은 갱년기를 모르시잖아요라고 억지를 부리고싶어집니다.

인간사 모두를 아시는 분 앞에서 왜이리 답답한 심정이 되는지

 

"놀라지 마라."

"바람은 불고 싶은 데로 분다."

 

"어디에서 와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다 이와 같다."

아, 중요한 '사실'을 꼭 기억해야하는데... 이 걸 늘 놓쳐서

제 몸뚱아리에 묶여 아둥바둥하며 사는 것 같습니다.

도데체 무엇이 "다 이와 같은"지 그 "사실"을 놓치고 사나 봅니다.

 

"너희는 위로부터 태어나야 한다."

"영에서 태어난 이도 다 이와 같다."

 

주님, 믿는데 굼뜬 저희가 저희 일신상의 일

몸에 일어나는 일에도 거룩하게

굼뜨게 하소서...

?
  • ?
    M.콜베 2020.04.20 14:40
    Q. 언제부터 늙는가? 어느때가 늙음을 인식하는 때인가를 묻는 건가요? 그 늙음은 긍정인가요 부정인가요?
    A. 내가 더이상 젊지 않음을 깨닫는 순간부터...타자의 속도보다 내 늙음에 더 집중하게 될 때...
    그래서 내 안으로부터 새로 거듭나지 못할 때...더 나아가 위로부터 부르시는 소명에 응답하지 못할 때...
    하늘에서부터 불어오는 지혜로 거듭 늙어감을 자랑스러이 껴안고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9 소통 4.15 총선_난 여기서 찍고 싶었는데...뉴질랜드에서 날아온 한숨소리 5 csw_s 2020.04.06
78 소통 돌아앉아 벽 보고 식사하는 교황님의 혼밥(?) M.콜베 2020.03.05
77 소통 재난지원금 활용_착한 소비는 '관계'도 바꾼다 file M.콜베 2020.05.05
76 단상 부활 제2주간 수요일 -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찐복 2020.04.22
75 소통 '아름다운 메시지'_Beautiful message from holy father Pope Francis file M.콜베 2020.03.27
74 단상 무엇을 보고 보이며 살아가는 걸까... 아는 건 책임이거나 외면인지 모른다. file 찐복 2020.06.16
73 소통 기도밖에 드릴 게 없는 수녀들이 드립니다 1 file M.콜베 2020.03.17
72 미술 앙드레 부통(Andre Bouton, 1914~1980) 신부의 대흥동 성당 벽화 file M.콜베 2020.05.07
71 단상 열심히 일하고 자유롭게 커피 한 잔 file 찐복 2020.06.05
70 단상 희망 안에 사는 사람 - 수녀원 로비의 makarismus file 찐복 2020.05.26
69 단상 힘들어 미.치.도.록 file 찐복 2020.05.20
68 미술 csw수녀원-목동-francisco수도원 둘레길-장정일 작가의 100주년 성화 file M.콜베 2020.02.25
67 단상 성토요일 - 파스카 성야 file 찐복 2020.04.11
66 소통 착한?_No, 나쁜?_No, 이상하고 별난!_Yes: 세계 연대와 기도의 날(UISG) file M.콜베 2020.03.22
65 단상 소임 관계의 소통 - 만나는 지점 file 찐복 2020.06.16
64 소통 [기고] 평범한 기후행동의 위대함_50'지구의 날 1 file M.콜베 2020.04.21
63 소통 2020년 3월 22일_세계 물(Water)의 날_기후 변화에 주목하다 1 M.콜베 2020.03.21
62 단상 소임지에서 file 찐복 2020.05.20
» 단상 부활 제2주간 월요일 - 언제부터 늙는가? 1 찐복 2020.04.20
60 단상 매우 편하게 밥한끼 file 찐복 2020.06.2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