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도서
2007.10.06 16:11

파리는 먹어도 됩니다~

조회 수 3855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도나토 갈마리니 지음/ 작은형제회 한국 순교성인 관구 옮김/ 프란치스코출판사

[파리는 먹어도 됩니다]의 첫 독자들은 한국 사람들이 아니다. 그렇다고 국적을 넘어 전 세계 사람들도 아니다. 이 책의 첫 독자는 이탈리아 사람이었고, 그 중에서도 저자의 출신지인 제노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을 것이다. 이 책은 작은형제외의 선교사였던 도나토 갈마리니 신부님이 본국인 이탈리아에 돌아가 한국에서 선교하는 동안 겪었던 일들을 되돌아보며 이탈리아어로 펴낸 책이다.

[파리는 먹어도 됩니다]는 우리나라의 관습과 풍습, 생활 형태와 음식문화를 담고 있다. 독자들은 마치 직접 그 장소에 있고 또 그 생활에 함께 참여하고 있느 것처럼 느껴진다. 그 중 몇대목을 소개하자면,

"그들(고요한 아침의 나라 사람들)은 밥을 짓기 전에 먼저 쌀을 정성들여 씻느다. 쌀을 씻는 방법을 모르는 얼간이 주부는 없다. 그건 삼척동자라도 다 알고 있다.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 옆에서 쌀 씻는 법을 어깨 너머로 배우기 때문이다. 바닥에 쭈그리고 앉아 용기를 바닥에 비스듬히 놓고 왼손으로 그 용기를 고정시킨 후 오른손으로 쌀을 적당히 섞어가면서 비벼 씻는다. 좌로 세 번, 우로 한 번, 그리고 손을 곧추세워 중앙에서 한 번 메겨준다. 이렇게 몇 번 방복하면 쌀이 골고루 비벼지면서 깨끗이 씻기는 것이다. 이것은 조상 대대로 한결같이, 어머니들이, 또 할머니들이, 증조할머니들도 그렇게 했다..."   -쌀을 직접 씻어본 여성인 나 자신도 이처럼 명확하게 설명하지는 못한다-

"(남해 미조)공소는 해변에서 2미터쯤 위에 있는 언덕에 세워졌다.
공소가 완공되기 전에 나는 미조공소의 회장님에게 물었다.
"미조에 모기가 있습니까?"
그가 대답하였다. "미조에는 모기가 없습니다."
모기가 있다고 하면 모기장을 준비할 생각이었다.
다음 해 8월, 미조공소를 방문했다. 하도 더워서 창문을 활짝 열고 잠자리에 들었는데 그만 한숨도 자지 못했다.
모기떼들이 나를 집중적으로 공격하는 바람에 밤새도록 수건을 휘두르며 모기떼를 쫓느라고 잠을 설쳤던 것이다.
다음날 아침 나는 공소회장님에게 따지듯이 말했다.
"지난번에 모기가 없다는 말에 안심했다가, 어젯밤 모기들한테 산 채로 먹힐 뻔했습니다."
"신부님, 저에게 물어보실 때는 11월이었잖아요. 그때는 당연히 모기가 없었지요."
나는 입을 꾹 다물고 가만히 있었다..."  -깔깔깔...이들의 단순함이란, 한밤중에 이 대목을 읽으면서 혼자서 미친듯이 웃어제꼈다-

[파리는 먹어도 됩니다]는 1950-70년대의 한국 사회와 교회의 모습들이 외국 선교사에 의해 여과 없이 진솔하게 보여지고 있다. 상스러운 욕들, 부정적인 시대의 모습들도 소개되며, 선교사들의 훌륭한 면과 부족한 면도 거침없이 나오고 있다. 어느 누구든지 이 글을 읽으면서 한바탕 웃음을 터뜨리지 않을 수 없으며, 하늘에서도 사부님께서 단순한 이 형제자매들과 함께 배꼽을 잡고 계시지 않을까 생각해본다.

아 참~,왜(!) 파리는 먹어도 되는지 아세요? 도나토 신부님에 의하면,

커피가 귀하던 때 그 가정에서는 손님을 대접한다고 커피 한 잔을 내놓았다.
갈마리니 신부는 커피를 입에 댄 순간 깜짝 놀랐다. 자세히 살펴보니 두 마리의 파리가 컵 속에서 요동치고 있었다.

파리들을 한 쪽으로 모으기 위해 컵을 좌우로 움직이던 갈마리니 신부는
두 마리가 한 쪽으로 향했다고 생각한 순간 한모금 마셨다.
그러나 커피 잔에는 파리 한 마리만 남겨져있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갈마리니 신부로부터 이 일을 전해들은 원장 신부님 말씀,

"금요일이 아니니 파리는 먹어도 됩니다"라고 하셨다나요...


-목차
추천사
편집자의 글
드디어 한국에 오다
거제도에서 받은 환영
촛불로 밝힌 성탄 밤
첫 번?? 공소 방문
한국의 식생활
버스 안에서
새롭기만 한 한국풍습
한국 사람들은 몰라
피정에서 돌아오다
항구도시 삼천포
파리는 먹어도 됩니다
이상한 통역자
세관에서 겪은 소동
주교님의 사목 방문
사냥과 사냥꾼
종교전쟁
귀신 덤불
뱀의 시험
어느 토요일 저녁
정 신부가 한국에 오다
현장 감독 정 신부
수산 시장에서
폭동
어느 여자 선교사
포도주를 만들다
훌륭한 선교사
방 신부와 줄리어스 시저
지리산 골짜기를 가다
나환우들과의 첫 만남
재수 없는 날
위기를 모면하다
수녀와 나환우 토마
첫 번째 귀향 여행
다시 가고 싶은 한국
?
  • ?
    라벤다 2007.10.12 14:37
    파리는 먹어도 되는지 오늘 처음 알았네요. 쌀씻는 방법도 너무너무 그럴듯해서 어릴적 엄마가 지금 쌀을 씻고 계신듯이 눈앞에 훤하게 그려지구요. 그옛날 그시절이 눈앞에 펼져지는것 같아서 그리움이 모락모락.... 어쨌든 너무 재미있을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도서 지금 이 순간을 사랑하며 file 개나리 2007.11.23 3094
27 도서 천개의 공감 1 file 개나리 2007.11.15 3401
26 영화 <데칼로그>_ 5. 사람을 죽이지 마라 file 개나리 2007.11.08 3373
25 미술 빈무덤과 고성소에 내려가신 예수 개나리 2007.11.07 5744
24 도서 처음처럼 file 개나리 2007.10.16 3379
23 도서 '삶의 기술' 안셀름 그륀 2 file 초가집 2007.10.10 3368
» 도서 파리는 먹어도 됩니다~ 1 file 개나리 2007.10.06 3855
21 미술 호데게트리아 (인도자이신 성모) file 개나리 2007.10.03 4346
20 기타 문화의 복음화 포럼-디지털 시대, 아동들이 사라지고 있다 file 개나리 2007.09.20 3527
19 미술 비잔틴 이콘_블라디미르 성모 file 개나리 2007.09.19 5826
18 도서 예수를 믿는 성적 소수자에게도 희망을[성서가 말하는 동성애] file 개나리 2007.09.15 3247
17 영화 애니어그램 통합(?)가정사 <인크레더블> file 개나리 2007.09.13 3247
16 도서 혁명가들의 공존법칙_시리즈 [신부님 우리들의 신부님] file 개나리 2007.09.13 3433
15 도서 선종 10주기 맞은 '마더 데레사의 삶 그리고 신념' file 개나리 2007.09.07 3446
14 기타 현대의 커뮤니케이션 개나리 2007.09.06 3711
13 도서 요나와 피노키오 file 개나리 2007.09.05 3460
12 도서 생명수를 찾아 나서는 [바리데기] 2 file 개나리 2007.09.01 3038
11 도서 가정 문제 상담원 예수_50가지 예수모습 개나리 2007.08.29 3013
10 영화 동서 문화의 조우 <티벳에서의 7년> file 개나리 2007.08.23 3170
9 도서 내 울음 언제까지_낙태자들의 치유 file 개나리 2007.08.21 3057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