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영화
2008.04.05 10:02

식코 - 잘 만들어진 계몽영화

조회 수 32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애가 다섯 살 때였다. 아침에 일어난 애의 목이 이상했다. 목이 돌아가 있었고, 너무 아파했다. 급히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열장쯤 엑스레이를 찍더니 입원수속부터 밟으란다. 경추에 이상이 생겨서 장애가 될지 모르니, 한달쯤 입원을 시켜놓고 보조기를 착용시킨 다음 경과를 보잔다. 의사가 건조하게 내뱉은 말에 덜컥 겁이 났다. 뛰어 노는 걸 좋아하는 애를 입원시키는 것도 답답한 노릇이었고, 도대체 얼마가 될지 모를 병원비도 걱정이었다.

  그때 무슨 까닭에서인지, 아이의 상태를 확실하게 알아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리 돈이 궁해도 그렇지 아픈 아이를 데리고 다른 병원에 갈 생각을 하냐는 처의 원망을 들으며 동네의 작은 의원을 찾았다. 의사는 엑스레이 한 장만으로 진단을 끝내더니, 아이스크림을 사오란다. 엥? 의사가 아이스크림을 아이의 입 앞에 놓고는 천천히 움직였다. 이게 웬일인가. 아프다고 꿈쩍도 안하던 아이의 목이 아이스크림을 따라 움직이는 게 아닌가. 자다가 목이 결린 것인데, 아이들은 자기도 모르게 과장하는 버릇이 있어서 목을 과도하게 돌리게 된다는 게 의사의 설명이었다. 500원짜리 아이스크림 하나로 고칠 수 있는 ‘병’을 보조기 달고 한달쯤 입원해 있으라고 했던 의사의 멱살이라고 잡고 싶었다.

  이런 식의 불신은 끝이 없다. 이런 체험은 주변에 널려 있다. 의사가 환자를 만나 좋은 진료를 생각하기보다는 어떻게 하면 한 푼이라도 더 뜯어낼까를 생각하는 것이 오늘날 한국의 의료실태다. 국민건강보험이 엄연히 살아 있는데도 이렇다. 만약 이명박 정부가 공언하듯 의료보험이 미국식으로 민영화되면 지금도 부실한 건강보험의 근간이 단박에 허물어질 지도 모른다. 그때는 그저 멱살만 잡고 싶은 마음은 아닐 거다. 대기업이 본격적으로 의료산업에 뛰어들고, 돈 많은 사람만을 위한 특화된 병원부터 시작된 의료보험 민영화는 결국 국민건강보험체계를 무력화시킬 것이다. 다수의 시민은 의료사각지대에 놓이게 될 것이다. 이런 어두운 전망이 결코 과장이 아니라는 것을 마이클 무어의 <식코>는 잘 보여주고 있다. <식코>는 곧 현실이 될 수도 있는 미국식 의료체계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다루고 있다. 의료보험에 가입조차 못한 사람들은 물론, 보험가입자들조차 제대로 된 의료보장을 받을 수 없는 게 미국의 실태다. 미국의 의료체계는 곪을 대로 곪아 있다. 보험회사의 거부로 기본적 진료를 받지 못해 목숨을 잃는 사람들이 줄을 잇는다.

  미국의 잔인한 의료실태는 미국인에게 낯익은 상식이지만, 영국, 프랑스, 캐나다, 뿐만 아니라 가난한 적성국가 쿠바에는 다른 상식이 있었다. 이들 나라에서 의료는 누구나 누려야 할 인권이지만, 미국에선 그저 돈벌이의 수단일 뿐이다. 미국과 영국 등의 나라는 왜 이렇게 다를까? <식코>는 영국의 전직 국회의원의 입을 통해 돈 때문에 적절한 진료를 받지 못해 사람이 죽어가는 현실은 민주주의가 정착되지 않은 탓이라고 말한다. 보통선거로 인해 권력이 ‘금고에서 투표함으로’ 이동했지만, 유권자들이 자기 이익을 위해 투표하지 않으면 미국 꼴이 된단다. 이러고도 공화당을 계속 찍을 거니? 작정하고 묻는 것 같다.

  <식코>는 우리 모두가 더 행복해질 수 있는데도 불구하고, 스스로 행복해지기를 두려워하고, 멍청하게도 그 길을 포기해버리는, 그리고는 자기가 무엇을 포기했는지조차 모르는 어리석은 우리 자신을 위한 영화다.

  “이 영화로 작은 불씨를 피워서, 실제로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이야기를 나누고, 행동하게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마이클 무어의 계몽이 원하는 영화제작의 목표다. 마이클 무어 덕분에 우리는 나와 가족을 제대로 사랑할 수 있는 길을 배우게 되었다.

  것은 저항하고, 요구하고, 나의 이익을 지켜줄 정당에 투표하는 것이다. 무상의료, 무상교육, 무상주거를 약속한다면, 그곳이 바로 당신이 선택해야 할 정당이다. 집, 교육, 의료가 능력에 따라 다르게 공급되는 상품이 아니라, 사람답게 살기 위해 꼭 필요한 기본적 권리라는 사실을 인식하는 사람이 늘어갈 때, 꿈은 현실이 된다. 행복해지기를 두려워하는 게 아니라면, 당장 집을 나서라. 그리고 잘 만들어진 계몽주의 영화 한편을 봐라.


출처 : 시네21 - 오창익(루까) 인권실천시민연대 사무국장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8 도서 미국과 맞짱 뜬 나쁜 나라들 file 두리번 2008.07.05 3597
67 도서 병원에서 죽는다는 것 /십중팔구 한국에만 있는 것들 file 낙리 2008.06.24 3509
66 영화 에이트 빌로우(Eight Below)- 자연의 거친 도전 앞에 유일한 생존의 힘은 믿음이었다. file 낙리 2008.06.23 3341
65 도서 성장소설 3권 file 낙리 2008.06.19 3433
64 도서 얼 그롤만이 쓴 <아이와 함께 나누는 죽음에 관한 이야기> file 낙리 2008.06.18 3192
63 도서 안전 불감증에 빠진 미국 도살장의 난폭한 진실을 밝히는 책, 게일 A. 아이스니츠의 <도살장> file 낙리 2008.06.17 3254
62 도서 희망을 키우는 착한 소비 : 빈곤의 사슬을 끊는 '공정 무역' file 낙리 2008.05.30 3553
61 도서 예수의 독설 - 권력에 맞서 약자 편에 선 ‘민중신학적 예수읽기' file 낙리 2008.05.27 3247
60 도서 제국의 미래- 미국, 이제 총을 내려놔라 file 낙리 2008.05.26 3116
59 도서 미래는 핀란드에 있다 - 경쟁력 1위 나라, 핀란드의 힘은 도덕이었다. file 낙리 2008.05.22 3478
58 도서 신도 버린 사람들 / 하느님의 연인 헨리 나웬 file 시모나 2008.05.12 3248
57 영화 낙엽귀근(落葉歸根) : 중국식 로드무비, 블랙코미디의 대작 file 시모나 2008.05.05 4300
56 도서 제레미 리프킨의 저서 '육식의 종말(원제 Beyond Beef) file 시모나 2008.05.04 3372
55 도서 118주년 노동절, 1886년 5월 1일 그리고 2008년 5월 1일 이 책하고 인사하실래요? file 시모나 2008.05.01 3384
54 영화 21세기에 만나는 70년대식 일본 계몽영화 - Always 三丁目の夕日 (Always 3번가의 석양) file 시모나 2008.04.30 3556
53 영화 섀도우 랜드 (shadow lands) file 시모나 2008.04.26 3646
52 영화 버킷리스트: 죽기전에 꼭 하고싶은 것들 1 file 시모나 2008.04.24 4111
51 도서 경청 (마음을 얻는 지혜) file 그리스 2008.04.17 3060
» 영화 식코 - 잘 만들어진 계몽영화 file 시모나 2008.04.05 3237
49 도서 아프리카의 햇살은 아직도 슬프다 file 시모나 2008.04.02 3115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