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상

성주간 화요일 복음 단상

by 찐복 posted Apr 07,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오늘 복음의 앞부분인 요한복음 13장은 이렇게 시작됩니다.

 

파스카 축제가 시작되기 전, 예수님께서는 이 세상에서 아버지께로

 

건너가실 때가 온 것을 아셨다.

 

그래서 당신의 사람들에게 당신의 사랑을 온 몸으로 드러내십니다(요한13,1-20 참조).

 

그리하여 당신의 사랑이 당신 사람들에게서 살아지고 전해지기를 바라십니다.

 

사랑, 해 보셨나요?

 

너무나 사랑하는데 사실, 할 수 있는 일이 아무것도 없을 때.

 

마음만 하염없어서 북받칠 때.

 

예수님께서 그만 마음이 산란해져 버리십니다.

 

때가 되어서인지 잘 모르겠습니다만...

 

하긴, 예수님께서는 언제나 드러내 놓고 말씀하시고 또 행동하셨지요.

 

제자들은 정말 몰랐을까? 그들은 그리고 그 안에 저는 늘 어리둥절합니다.

 

너무 드러내 놓고 그러시니까

 

진실은 거짓보다 믿기 어렵거든요.

 

어린 제자 하나는 마음 산란한 예수님 가슴에 기대

 

누가 누구에게인지 모를 위로를 받고

 

장년의 사내임을 자처하는 제자 하나는

 

고갯짓 하나로 늘 그러하듯 하고싶은 것 다 합니다.

 

그리고 이제

 

악마가 이미(요한13,2) 그의 생각에 숨어든 제자 하나는

 

제 정신을 사탄에게 내어주고 말았습니다.

 

때는 밤이었고 모두가 눈먼 시간이었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래도예수님, 당신은 알고 계시지 않았습니까?

 

지금은 따라갈 수 없는 길을, 나중 언제 따라갈 수 있다는 말씀인지요?

 

당신은 늘 이해하기 너무 어렵습니다.

 

제자들의 말, 행동, 생각 하나 하나에서 오늘 저를 만납니다.

 

제 속을 너무 잘 아시는 것 같아그 진실을 안다고 하기에는 참 벅찹니다.

 

그래서 모릅니다. 주님, 어디로 가시는지.

 

따라오겠냐고, 따라오라고 지금 제게 물으시면,

 

사실 더 큰일입니다. 그래서 모를랍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