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macarismus.jpg

 

 

- 너 자신을 아프게 하지 마라 126쪽에서

 

희망안에 사는 사람만이 올바르게 산다.

여기에서 희망은 '복된', '행복한'이라는 뜻을 지닌 단어 마카리오스와 결합 되어 있다.

 

그리스도의 영광스러운 현현을 행복하게 희망하며 사는 사람은 세속적인 일에

진력하여 집착하지 않으며, 욕망에 따라 행동하지 않는다.

 

그는 진정 자유롭다.

 

 

그런고로

그대,

스스로 족하고 족한가

자기 발로 걷고 매 순간 충만하다...면

참 좋겠네.

 

 

* makarios는 마태 5장의 진복팔단에서 makarismus(행복하여라!)로 쓰인다.

이 단어는 또한 루카복음서에서는 fiat의 기쁨을 노래하는 마음

그리고

그 모든 "믿음", '신앙 고백"의 순간에 선택 되는 책임있는 "신앙 행위"에 따른

진정한 은총(행복)의 고백이자 감탄사이기도하다.

그러니까~ 세상은 이해 하지 못하는 복과 은총, 기쁨에 대한

하느님께 향한 (감사의) 감탄사!

 

그러게

저세상 텐션(tension)이랄까 (- -&) - 이 단어만으로도 충분히 세속적인 나 (~ ~*)

그러므로 

이 세상에 발디딘 나는 '참 좋기' 쉽지않다...는 (_ _%)

 

아, 행복하여라!

무엇으로?

일 없이...?!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6 소통 툰베리의 결기 1 file M.콜베 2020.06.27
65 미술 예수님의 이콘 file M.콜베 2020.06.23
64 소통 교황주일_베드로 성금을 아시나요~ file M.콜베 2020.06.22
63 소통 ‘존댓말 판결문’ 쓰는 판사 file M.콜베 2020.06.20
62 단상 양성-의미있고 부자연스런 인간의 해석 file 찐복 2020.06.19
61 소통 어떤 연대의 길 file M.콜베 2020.06.19
60 단상 소임 관계의 소통 - 만나는 지점 file 찐복 2020.06.16
59 단상 괜찮아 기다려 줄게 file 찐복 2020.06.16
58 단상 무엇을 보고 보이며 살아가는 걸까... 아는 건 책임이거나 외면인지 모른다. file 찐복 2020.06.16
57 소통 플라스틱 쓰레기_‘성덕’이 되자 file M.콜베 2020.06.15
56 도서 "페미니즘의 도전"을 읽다가 file M.콜베 2020.06.09
55 소통 III_'찬미받으소서' 행동 '오늘부터' 실천: 플라스틱 오염과의 투쟁 1 file M.콜베 2020.06.06
54 소통 II_'찬미받으소서' 행동 플랫폼의 실행 계획 M.콜베 2020.06.06
53 소통 I_'찬미받으소서' 특별 기념의 해(Laudato Si' Special Anniversary Year Plan) file M.콜베 2020.06.06
52 단상 열심히 일하고 자유롭게 커피 한 잔 file 찐복 2020.06.05
51 미술 전통(?) - 습관(!)의 족쇄로부터 해방_큐비즘의 피카소를 중심으로 file M.콜베 2020.06.03
50 소통 아직도 우리는 1등만 기억하는 ㄷ.ㄹ.ㅇ... 세상을 살아가는가? file M.콜베 2020.06.02
49 단상 산다는 건 늘 배워 "가는 길"임을 file 찐복 2020.06.01
48 소통 희망의 장인(匠人, Artisan)으로 살아가기 file M.콜베 2020.05.27
» 단상 희망 안에 사는 사람 - 수녀원 로비의 makarismus file 찐복 2020.05.2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