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단상
2020.05.20 10:14

소임지에서

조회 수 1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20200520_083746.jpg

함께 살아

너와 내가

오랜 새로움으로

우리가 맞닿아있다는 건

함께 지탱해야 할 

무언가가 있기 때문이겠지

믿어

믿어야지.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67 단상 양성-의미있고 부자연스런 인간의 해석 file 찐복 2020.06.19
66 소통 어떤 연대의 길 file M.콜베 2020.06.19
65 단상 소임 관계의 소통 - 만나는 지점 file 찐복 2020.06.16
64 단상 괜찮아 기다려 줄게 file 찐복 2020.06.16
63 단상 무엇을 보고 보이며 살아가는 걸까... 아는 건 책임이거나 외면인지 모른다. file 찐복 2020.06.16
62 소통 플라스틱 쓰레기_‘성덕’이 되자 file M.콜베 2020.06.15
61 도서 "페미니즘의 도전"을 읽다가 file M.콜베 2020.06.09
60 소통 III_'찬미받으소서' 행동 '오늘부터' 실천: 플라스틱 오염과의 투쟁 1 file M.콜베 2020.06.06
59 소통 II_'찬미받으소서' 행동 플랫폼의 실행 계획 M.콜베 2020.06.06
58 소통 I_'찬미받으소서' 특별 기념의 해(Laudato Si' Special Anniversary Year Plan) file M.콜베 2020.06.06
57 단상 열심히 일하고 자유롭게 커피 한 잔 file 찐복 2020.06.05
56 미술 전통(?) - 습관(!)의 족쇄로부터 해방_큐비즘의 피카소를 중심으로 file M.콜베 2020.06.03
55 소통 아직도 우리는 1등만 기억하는 ㄷ.ㄹ.ㅇ... 세상을 살아가는가? file M.콜베 2020.06.02
54 단상 산다는 건 늘 배워 "가는 길"임을 file 찐복 2020.06.01
53 소통 희망의 장인(匠人, Artisan)으로 살아가기 file M.콜베 2020.05.27
52 단상 희망 안에 사는 사람 - 수녀원 로비의 makarismus file 찐복 2020.05.26
51 단상 힘들어 미.치.도.록 file 찐복 2020.05.20
50 단상 처음 흰개미가 나왔을 때 file 찐복 2020.05.20
49 단상 혼자 꼿꼿하구나 file 찐복 2020.05.20
» 단상 소임지에서 file 찐복 2020.05.20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