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소통
2020.05.20 09:01

월성(원전) 할머니의 일기

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nuc_1~4.jpg

 

nuc_4.jpg

 

나는 월성원전에서 1.2떨어진 곳에 살고 있는 73살 할머니이다.

일반인이 출입, 거주할 수 없는 월성원전의 제한구역에서는 불과 300m 떨어진 거리에 살고 있다.

집 앞에서 원전이 보인다.

 

19868월 이곳으로 이사 왔다.

남편이 13년 회사생활 하는 동안 먹는 거 입는 거 아껴서 모은 돈으로 조그만 농장을 샀다.

그때 울산에서 월성원전 인근까지 약 30가 비포장도로였다.

세 바퀴 용달차에 이삿짐을 싣고 세 아이 손을 잡고 이사 오던 날

막내 나이 겨우 6, 나는 39살이었다.

계절마다 변하는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농사를 지으며 넉넉하지는 않지만 마음만은 부자였다.

아이들 셋 다 대학을 나오고 결혼을 했다.

내 자식을 이곳에서 키웠듯이 내 손자 손녀들도 여기서 돌봐주며 욕심부리지 않고

내 손으로 농사지은 먹거리 먹이면서 노후를 편안하게 보내겠다는 희망으로 행복했다.

 

그러는 사이 집 앞에 원전이 하나둘 늘어났다.

내가 이사 올 때만 해도 월성1호기 하나였고, 주민들은 원전이 무엇인지도 몰랐다.

그저 전기를 만드는 공장인가 보다 했다.

원전이 하나씩 늘어날 때마다 한수원(한국수력원자력)은 지역상생을 말했고,

잘사는 동네를 만들어준다고 했다.

주민들은 원전이 안전하고 값싸고 좋은 거라는 한수원의 말을 믿었다.

왜냐하면 주민들에게 원전이라는 거대 기술을 담당하는 한수원은 또 다른 국가였고, 정부였다.

정부가, 한수원이 왜 국민을 속이겠는가, 그때만 해도 그렇게 생각했다.

그래서 농지와 집들이 원전 부지로 수용당해 농사지을 땅이 없어져도,

원전이 6개나 밀집해도 나랏일이라 여기며 별다른 군소리를 내지 않았다.

 

그러던 중 원전 짝퉁 부품 사건, 5년이나 감추어온 월성1호기 핵연료봉 교체 과정에서

폐연료봉 다발이 떨어져 방사능이 유출된 사건들이 터져 나오며

주민들의 원전에 대한 불신이 커져갔다.

이런 과정에서 방사능은 얼마나 많이 나왔을까 주민들은 불안했다.

그러나 한수원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미미한 수준이라고 했다.

주민들은 또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2012년에 나는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고 1년 뒤 수술을 받게 되었다.

가족력도 없는데 암에 걸린 것이다.

갑상선암은 특히 방사능이 중요한 원인이 된다고 들었다.

그리고 원전에서는 사고가 나지 않아도 늘 방사능이 밖으로 나온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웃 주민들도 갑상선암 환자들이 많아서

2015년 우리는 전문가들의 도움을 받아 삼중수소 내부피폭 검사를 하기로 결정하고,

주민 40명의 소변 검사를 하였다. 5살 아이부터 80살 노인까지 포함되었다.

또 우리 부부와 딸과 사위, 손자 손녀까지 포함되었다.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동안 불안한 마음을 떨쳐버릴 수가 없었다.

괜찮겠지, 괜찮아야지.

결과를 기다리는 2개월을 20년과 같이 보내고 검사지를 받아 든 순간 머릿속이 하얘졌다.

 

주민 40명 모두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 내부피폭. 감당할 수 없는 충격이었고,

더 큰 충격은 만 4살인 내 손자의 조그마한 몸속에 방사능이 있다는 것이었다.

(당시 환경운동연합은 삼중수소는 장기 노출 때 백혈병이나 암 유발 위험이 있다고

국제 논문 등에서 보고되고 어린아이로 갈수록 더 민감하다고 밝혔다.

삼중수소는 일반인들에겐 검출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래서 한수원에 이 사실을 알리고 우리는 더 이상 이곳에서 살 수 없으니 이주를 시켜달라고 했다.

그러나 돌아온 답변은 이주를 시켜줄 법이 없다는 것이었다.

 

월성1호기가 중단된 뒤 20201월 다시 삼중수소 내부피폭 검사를 했는데,

1호기가 가동할 때 비해서 방사능 수치가 줄어들었다.

그렇다면 월성1호기는 그대로 멈춰야 한다.

요즘 월성1호기 재가동하자는 말이 나오는 것 같다.

말도 안 되는 소리다.

그나마 월성1호기 중단으로 사용후핵연료가 덜 나오고 있지 않은가.

 

10만년을 관리해야 하는 핵폐기물을 누가 책임질 것인가.

월성1호기뿐만 아니라 국내 원전에서도 특히 방사능과 사용후핵연료를 많이 배출하는

월성 2, 3, 4호기는 중단해놓고 고준위 핵폐기물 보관 방법을 논의해야 순서가 맞다.

 

nuc_3.jpg

한겨례 2020.05.20 <시론>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945430.html

 

 

 

댓글관련 사진기사;

0615_3.jpg

 

?
  • ?
    M.콜베 2020.06.15 15:52 Files첨부 (1)

    "94.8%의 반대"_의미를 읽을 수 있어야...


    월성 핵발전소 안에 핵쓰레기장 추가 건설 찬반을 묻는 울산시 북구 주민투표가 있었습니다.
    울산 북구 주민투표 결과 유권자의 28.82퍼센트인 5만 479명이 투표하고,
    그중에서 94.8퍼센트인 4만 7829명이 반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울산 북구 주민투표는 산업자원부가 월성 핵발전소로부터 8킬로미터 내에 있는 울산 북구 시민들을 배제하고,
    핵폐기물들의 저장시설인 핵쓰레기장 건설을 강행하는 것에 대해 민간 차원에서 이루어 낸 주민들의 승리입니다.
    그럼에도 산업자원부는 이를 수렴하는 대신에 엉터리 공론화를 문제 삼는 시민들에게
    '불법행위' 운운하며 고소, 고발 등의 강경 대응 방침으로 위협하고 있습니다.
    전국의 다섯 개 핵발전소 단지 내에

    핵발전소를 가동하며 배출되는 핵폐기물 저장시설인 핵쓰레기장을 짓겠다면서
    의견 수렴의 주체와 절차, 방법과 범위 등을 올곧게 수렴하지 않고 있는 재검토위원회는

    즉각 해체하는 것이 마땅한 일입니다.
    정부와 산업자원부는 94.8퍼센트의 핵쓰레장 건설 반대의 의미를 올곧게 받아들여야 할 것입니다.

    -2020.6.15. 장영식, 가톨릭뉴스 지금여기

    0615_3_2.jpg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56 도서 "페미니즘의 도전"을 읽다가 file M.콜베 2020.06.09
55 소통 III_'찬미받으소서' 행동 '오늘부터' 실천: 플라스틱 오염과의 투쟁 1 file M.콜베 2020.06.06
54 소통 II_'찬미받으소서' 행동 플랫폼의 실행 계획 M.콜베 2020.06.06
53 소통 I_'찬미받으소서' 특별 기념의 해(Laudato Si' Special Anniversary Year Plan) file M.콜베 2020.06.06
52 단상 열심히 일하고 자유롭게 커피 한 잔 file 찐복 2020.06.05
51 미술 전통(?) - 습관(!)의 족쇄로부터 해방_큐비즘의 피카소를 중심으로 file M.콜베 2020.06.03
50 소통 아직도 우리는 1등만 기억하는 ㄷ.ㄹ.ㅇ... 세상을 살아가는가? file M.콜베 2020.06.02
49 단상 산다는 건 늘 배워 "가는 길"임을 file 찐복 2020.06.01
48 소통 희망의 장인(匠人, Artisan)으로 살아가기 file M.콜베 2020.05.27
47 단상 희망 안에 사는 사람 - 수녀원 로비의 makarismus file 찐복 2020.05.26
46 단상 힘들어 미.치.도.록 file 찐복 2020.05.20
45 단상 처음 흰개미가 나왔을 때 file 찐복 2020.05.20
44 단상 혼자 꼿꼿하구나 file 찐복 2020.05.20
43 단상 소임지에서 file 찐복 2020.05.20
42 단상 삶이 예술이라더라 file 찐복 2020.05.20
41 단상 소통이 안되서... file 찐복 2020.05.20
40 단상 함께 살아온 세월 file 찐복 2020.05.20
39 단상 버티라고 또는 버텨야한다고... file 찐복 2020.05.20
» 소통 월성(원전) 할머니의 일기 1 file M.콜베 2020.05.20
37 단상 재난소득 기부의 힘 file M.콜베 2020.05.18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