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0821_jang.jpg

장일순 선생은 평생 상식을 지키면서 산 지극히 평범한 사람입니다. 우리가 상식이 무너진 사회를 살다 보니 더 특별하게 다가오는 겁니다.”

 

무위당 장일순(1928~1994)은 한국의 협동조합과 한살림운동의 스승으로 추앙받는다. 1970년대 한국에 생명운동과 협동운동의 씨앗을 뿌렸으며, 70~80년대 원주의 지학순 주교와 함께 이 땅의 반독재 민주화운동에도 각별한 족적을 남겼다.

 

그런 장일순 선생이 강원도 원주에서 활동하는 원재길 소설가가 쓴 장편 소설 <장 선생, 19839월 원주역>으로 다시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번 작품은 장일순 선생을 주인공으로 한 첫 소설이다. 그간 장일순 선생 이야기는 평전과 이야기 모음집 등의 형태로만 출간됐다. 소설이라 이 책에 나오는 대부분의 등장인물과 사건은 허구. 허구를 통해 작가가 말하고자 한 것은 무엇일까? 작가는 이 소설이 다루는 것은 장일순의 생애가 아니라 그가 평생 머릿속에 담고 지내며 행동으로 옮긴 그의 생각이다. 그가 살았던 시대는 어떠했는지, 시대의 질곡을 겪으며 그가 꿈꿨던 세상은 어떤 것인지, 그가 사람들에게 전하려 했던 삶의 가치는 무엇인지 추적해 보여주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사실 그가 처음부터 소설을 준비한 것은 아니다. 2011년부터 시작된 이 작업의 시작은 장일순 평전 쓰기였다. 각종 자료 수집에만 3년 가까이 매달렸다. 하지만 벽에 막혔다. 원 작가는 본업이 소설가다 보니 답답했다. 팩트를 가지고 글을 쓰려니 상상력이 들어갈 여지가 전혀 없었다. 무엇보다 작가로서 개인의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것이 제한됐다. 평전용으로 2000장이나 썼지만 결국 그만둘 수밖에 없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결국 10년 가까이 방향을 잃었던 이 책은 지난해 여름 그가 소설로 써버리자고 결심하자 넉 달 만에 후딱 완성됐다.

 

작가에게 이 소설은 평생의 스승을 만나는 계기가 됐다. 서울 토박이인 그에게 원주에서 주로 활동한 장일순은 생소한 인물이었다. 하지만 그가 2001년 원주로 거처를 옮긴 뒤부터 장일순이라는 이름이 그를 따라다녔다. 원주에서 만난 상당수가 선생의 영향을 받았다는 말을 했다. 궁금증에서 시작된 장일순과의 만남은 장일순 앓이로 번졌다. 원 작가는 선생은 최고의 스승이자 본보기다. 선생을 몰랐으면 상식 이하의 삶을 살게 될 뻔했다. 직접 뵌 적은 없지만 선생을 알게 된 뒤로는 어떤 문제에 부딪힐 때마다 선생은 어떻게 할까를 먼저 생각하고 행동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겨레, 기사 갈무리, 출처,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958667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6 단상 수도생활의 번아웃?! file 찐복 2020.09.17
95 소통 미세플라스틱 가득한 해산물… 우리가 매주 ‘신용카드 1장’ 먹는다고? file M.콜베 2020.09.15
94 소통 살리기 위해 죽인다? 소~오~름~! file M.콜베 2020.09.10
93 소통 <공동선>차별금지법 돼도 교회의 교리교육은 자유다~ file M.콜베 2020.09.08
92 도서 유발 하라리-호모 데우스(Homo Deus) file M.콜베 2020.08.28
91 도서 신부...장가가다? file M.콜베 2020.08.28
90 영화 "69세" 그리고 엄마의 연탄집게 file M.콜베 2020.08.28
89 소통 일등에 대한 강박에서 벗어나자 file M.콜베 2020.08.28
88 도서 통증과의 전쟁...끝장낼 수 있을까? file M.콜베 2020.08.21
» 도서 생명운동가 장일순 선생을 아시나요...무위당 장일순을 그린 소설 file M.콜베 2020.08.21
86 소통 중구난방(衆口難防)의 숨은 뜻 file M.콜베 2020.08.14
85 소통 지구의 눈물, 인간의 눈물, 아버지의 눈물...ㅠ_ㅠ;; file M.콜베 2020.08.10
84 단상 찐하게 살자 file 찐복 2020.08.08
83 단상 give & take 그리고 기대치 file 찐복 2020.08.04
82 단상 리스트컷(wrist-cutting syndrome)의 상대 file 찐복 2020.08.03
81 소통 자연주의(순환) vs. 자본주의(성장) file M.콜베 2020.08.01
80 소통 녹색세상_격리수용 중 느낀 기후위기 1 file M.콜베 2020.07.31
79 단상 이 길위에서 - 구체적인 건 말야... file 찐복 2020.07.29
78 소통 신박한 공간정리, 마음정리 file M.콜베 2020.07.24
77 소통 가톨릭기후행동_기후위기 알리고 동참, 금요일마다 침묵 시위 file M.콜베 2020.07.2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