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조회 수 1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0810_home.jpg

태풍 '장미'의 북상을 지켜보며 다시 불안에 떨다...

(*사진: 지난 이틀간 542.5mm 물폭탄, 쏟아지기 전에도 이미 방방한 친정 아버지 집 앞마당; 후에는 초토화(?)된 마을 진입로)  

 

2007년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패널(IPCC)2050년대 아시아권에서는 대형 삼각주에서 홍수로 인한 강의 범람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그런데 요 며칠 동안 한탄강의 범람으로 마을이 잠기는 것을 보며, 임진강, 북한강, 남한강이, 마침내 한강 또한 장담하지 못하리라는 생각이 들었다. 30년 앞당겨 현실로 나타나고 있음에 전율이 인다.

 

전쟁은 엔트로피가 증가하다가 어떤 계기로 터진다. 환경위기는 명백한 파국의 기반이 서서히 쌓여간다전쟁은 마지막 순간에도 막을 수 있지만, 환경위기는 티핑포인트를 지나면 되돌릴 수 없다. IPCC2018지구온난화 1.5도 특별보고서는 지금 당장 세계가 탄소중립사회로 전환할 것을 요청하고 있다전문가들은 실제로 인류가 행동할 기간은 10년밖에 남지 않았다고 한다. 비상종이 울리고 있다.

 

어떤 인간안보도 이보다 더 심각한 것은 없다. 모든 것은 인간의 마음이 결정한다불교의 가르침인 신토불이(身土不二), 몸은 지금까지의 행위에 의한 결과인 정보(正報)땅은 그 몸이 의지하고 있는 환경인 의보(依報)로 나타나는데 둘이 아니라고 한다. 지구의 환경은 인간의 마음이 만든다는 뜻이다지금의 코로나19가 그 예증이다.

 

시간문제인 호모사피엔스의 멸종은 자초한 것이다5의 멸종인 공룡 다음으로 인류가 6번째 멸종이 되려 한다. 사람들은 비관적인 말보다 희망 섞인 이야기를 하기를 바란다그런데 그렇게 말한들 인간의 공업(共業)인 이 상황이 반전될 수 있을까. 눈앞에서 일어나는 시간당 100이상의 물폭탄이 정상인가남의 나라의 이야기 같던 긴 장마와 물폭탄은 한반도도 예외가 아님을 보여준다. 폭염, 폭설, 강풍, 가뭄도 마찬가지다.

 

24절기는 과거에 존재할 뿐 자연 질서와 인간 감각의 소통은 멀어지고 있다숱한 보고서가 전하듯 이 자세로는 2050년 온실가스 배출 제로는 거의 불가능하다북극지방의 만년설이 사라지는 현실을 뻔히 보면서도 비상등을 켜지 않는다이렇게 되면 인간 개개인이 힘을 합쳐도 해결할 수 없는 임계 상황에 접근하게 된다.

 

선거의 귀재로 알려진 일본의 다나카 쇼조는 한 세기 전 도치기현 아시오 구리광산에서 흘러내린 광독으로 고통받는 민중들을 위해 정계를 떠나 죽을 때까지 그들 편에 서서 자본의 횡포와 국가권력에 대항해 싸웠다그는 숲을 마구 베어 없애는 것은 나라를 스스로 죽이는 행위이다” “치수는 흐르는 물이라는 자연을 따르고 모든 인위적인 방해물을 없애야 한다” 고 말한다(<참된 문명은 사람을 죽이지 아니하고>, 고마쓰 히로시 지음). 지구의 생태계 질서를 무너뜨린 근대문명이 마침내 인간의 안식처마저 무너뜨리고 있음을 보았던 것이다현 프란치스코 교황이 생태위기를 인류 공동의 집에 대한 문제라고 보는 인식과 같다. 인간이 지구로부터 추방될 위기에 놓였기 때문이다.

 

환경위기는 지구가 45억년 동안 쌓아온 생태계를 무너뜨리는 일이다. 똑똑한 영장류인 인간이 벌인 일이다설사 인간이 멸종한다고 해도 지구는 자정 능력을 회복할 것이다. 오만한 인간이 모든 존재와 공생하는 것이 아니라 의존하고 있다는 증거다장대비는 사라질 그들의 어리석음에 대한 지구의 눈물이다냄비 속 개구리 실험이 보여주는 것처럼 온도가 계속 올라가도 자신이 산 채로 익어가는 것도 모르는 인간을 애도하는 자연의 눈물이다.

 

2019년 유엔 기후변화총회에서 발표된 기후변화대응지수 2020’에서 한국은 총 61개국 가운데 58위였다기후악당의 오명을 쓰는 이유이다온실가스 배출량과 에너지 소비량, 정부가 제출한 온실가스 감축목표 부족 등 원인은 자명하다우리가 인류 멸종의 주범인 이상 전시 상태에 준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뭐라도 실천해보자.

 

나는 출근길에 피켓이라도 들고 서 있을 생각이다여의도가 물에 잠겨도 위정자들이 철들지 못하면, 백성의 눈물은 끝내 마르지 않으리라.

 

 

 

기사 출처원익선원광대 평화연구소http://news.khan.co.kr, 경향신문오피니언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97 소통 마스크_불편한 진실_미세플라스틱 file M.콜베 2020.09.19
96 단상 수도생활의 번아웃?! file 찐복 2020.09.17
95 소통 미세플라스틱 가득한 해산물… 우리가 매주 ‘신용카드 1장’ 먹는다고? file M.콜베 2020.09.15
94 소통 살리기 위해 죽인다? 소~오~름~! file M.콜베 2020.09.10
93 소통 <공동선>차별금지법 돼도 교회의 교리교육은 자유다~ file M.콜베 2020.09.08
92 도서 유발 하라리-호모 데우스(Homo Deus) file M.콜베 2020.08.28
91 도서 신부...장가가다? file M.콜베 2020.08.28
90 영화 "69세" 그리고 엄마의 연탄집게 file M.콜베 2020.08.28
89 소통 일등에 대한 강박에서 벗어나자 file M.콜베 2020.08.28
88 도서 통증과의 전쟁...끝장낼 수 있을까? file M.콜베 2020.08.21
87 도서 생명운동가 장일순 선생을 아시나요...무위당 장일순을 그린 소설 file M.콜베 2020.08.21
86 소통 중구난방(衆口難防)의 숨은 뜻 file M.콜베 2020.08.14
» 소통 지구의 눈물, 인간의 눈물, 아버지의 눈물...ㅠ_ㅠ;; file M.콜베 2020.08.10
84 단상 찐하게 살자 file 찐복 2020.08.08
83 단상 give & take 그리고 기대치 file 찐복 2020.08.04
82 단상 리스트컷(wrist-cutting syndrome)의 상대 file 찐복 2020.08.03
81 소통 자연주의(순환) vs. 자본주의(성장) file M.콜베 2020.08.01
80 소통 녹색세상_격리수용 중 느낀 기후위기 1 file M.콜베 2020.07.31
79 단상 이 길위에서 - 구체적인 건 말야... file 찐복 2020.07.29
78 소통 신박한 공간정리, 마음정리 file M.콜베 2020.07.2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Next ›
/ 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