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조회 수 574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예수의 부활

네 복음서가 각기 다르게 전해 주는 예수의 부활 신비를 서방교회에서는 주로 찬란한 광채에 싸여 무덤에서 승리의 깃발을 들고 나오시는 그리스도로 묘사한다. 반면에 동방교회에서는 아무도 자기가 예수 부활을 목격했노라고 말할 수 없다는 사실에 따라 기록된 복음서의 부활 신앙을 이콘에 담는다. 그래서 '향료를 들고 무덤으로 간 여인들'과 외경의 묘사에 따라 죽은 이들의 세계인 '하데스(림보, 고성소)로 내려 가시는 그리스도'가 부활 이콘의 전형이 되었다.

*향료를 들고 무덤으로 간 여인들(빈 무덤)


'향료를 들고 무덤으로 간 여인들'의 이콘은 어떤 복음서를 묘사했느냐에 따라 그 구성이 달라진다. 즉 마태오는 두 여인, 마르코는 세 여인이 무덤에 갔을 때 한 천사가 발현했다고 하고, 몇 명의 여인이 무덤에 갔는지 언급이 없는 루가와, 막달라 마리아가 무덤에 갔었다고 하는 요한은 두 천사의 발현을 보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제시된 그림은 마르 16, 1-8을 구성한 것으로 향료를 들은 세 여인들은 막달라 여자 마리아와 야고보의 어머니 마리아 그리고 살로메이다. 천사는 빈 무덤을 가리키며 갈릴래아로 가면 거기서 다시 살아나신 예수를 뵙게 될 것이라는 전갈을 사도들에게 어서 전하라고 하는 있다. 수의에 싸인 채 무덤 밖으로 나왔던 라자로의 수의를 기억하는 그녀들의 눈은 누군가가 예수의 시체를 훔쳐간 것이 아니라 예수께서 다시 살아나 무덤을 불가해한 방법으로 빠져나가셨음이 여지없이 증명됨을 표현하고 있다.

이 향료를 들고 있는 여인의 이콘은 부활 그 자체가 인간으로서 이해하기 힘들고, 눈으로는 가까이할 수 없는 것이라는 것과, 또한 '엄숙하고 고유한 신성함'도 전해주고 있다.

마태 28, 1-8에 따르면, 천사가 돌을 굴렸다고 하는데, 그것은 나자로의 소생에서 팰요했던 것처럼 무덤으로부터 그리스도가 나오도록 하려고 한 것이 아니라, 그분이 더 이상 무덤 속에 계시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또 여인들이 이미 이루어진 부활을 알게 하려고 한 것이다.

이 이콘에 대한 모든 상세한 설명은 엄숙함과 신성함을 더해준다. 천사의 메시지, 여인들의 놀람, 무덤의 옷가지들의 상태는 우리에게 "부활의 날은 시간 밖의 날들 중의 시초이고, 또한 그것은 하느님이 가장 소중하게 여기시는 성령의 왕국인 미래의 삶의 신비를 가르쳐 주는 것"이라고 하겠다.

이 장면은 부활의 천사에 의해서 지배되고 있따. 이것은 마르코 복음사가가 16장 5절에서 '흰 옷 입은 젊은이'라고 표현한 것과 똑같은 초자연적인 것이거나 요한 묵시록의 천사(10,1)와 같다:"구름에 싸여 있었고, 그의 머리에는 무지개가 둘러 있으며, 얼굴은 태양과 같았고 발은 불기둥과 같았다."

또한 천사는 힘의 전달자이다. 그 천사의 내려옴은 땅을 뒤흔든다. 그의 손은 커다란 돌을 쉽게 굴려버린다. 천사는 성부께로부터 오는 권위에 적합한 왕좌를 맡고 있다. 천사의 얼굴에서 빛은 밤의 어두움을 부숴버리고, 감추어진 것들의 내면들을 드러낸다. 그의 옷은 눈처럼 희다 -이는 인간이 나약성을 나타내는 '어두움'과 초자연적인 대조를 이룬다- "죽은 사람들처럼 된" 경비병들은 묘사되지 않고 있다.

천사가 무덤 옆에서 향료 가진 여인들에게 소리쳤도다.
향료는 죽어 없어지는 것에 소용되겠지만
그리스도는 불멸을 나타내셨나니 외칠지어다,
주님이 부활하시어 온 세상에 큰 자비를 베푸시는 도다.
-향료 가진 여인 주일 조과 아뽈리띠키온 중에서-


*예수 고성소에 내려가심-부활


이 이콘에서 그리스도는 지옥에 나타나시지만, 지옥의 포로로서가 아니라 정복자로서 그리고 그 안에 갇힌 이들의 구원자로서 나타나고 있다. 그리스도는 승리의 십자가를 들고 지옥문을 깨뜨리시고 발 밑에 십자가형으로 포개진 지옥문 조각을 밟고 계시며, 심연에 다리를 두고 서 계신다. 때로는 왼손에 말씀을 상징하는 두루마리를 들고 계시며 오른손은 뻗쳐 아담을 무덤에서부터 끌어내시고 있다. 그 뒤를 에와가 따르고 있으며, 신앙 안에서 그분의 도래를 기다리고 있던 모든 사람들 다윗, 솔로몬 등 구약의 여러 선조들 역시 그렇게 뒤따르고 있다.

지옥의 개념에 대한 성서적 기초는 특히 마태오 복음에서 예수께서 언급한, 불붙는 지옥에 관한 말씀(5,22), 심판의 날이 오면 자기가 한 말에 대해 해명해야 된다(12,36; 25.19)등에 있다.

어떠한 것이든 지옥에 대해 말할 때, 우리는 은유로서 말해야 한다. 우리가 고문 또는 고통의 장소로서 지옥을 말할 때, 우리는 우리가 충분히 알 수 없는 지옥의 이러한 존재 상태를 이미 친숙해져 있는 이미지와 상태들을 통하여 설명하려고 시도한다. 하지만 얼마나 많은 은유들 -결코 이 세상의 실재가 아닌 것을 세상적인 것으로 표현하는 은유들-이 혼란과 왜곡을 초래하게 되는가?

토마스 머튼은 친숙한 불의 은유를 사용하여 지옥을 말한다: 우리의 하느님 역시 타오르는 불이며, 사랑에 의해 만약 우리가 그분 안에서 변형되어 가고 그분이 타는 것처럼 탄다면, 그분의 불은 영원한 기쁨이 될 것이다. 그러나 만약 우리가 그분의 사랑을 거절하고 죄의 차가움, 그리고 그분과 타인들에 대한 반목 속에 머물러 있다면 그 때에는 -그분의 선택이라기 보다는 우리 자신의 선택에 의해- 그분의 불은 우리의 영원한 적이 될 것이며, 사랑은 우리의 기쁨이 되는 것 대신에 우리의 고통과 우리의 파괴가 될 것이다. 우리가 하느님께 대항할 때, 우리가 그분보다 우리 자신을 더 사랑할 때, 모든 사물은 우리의 적이 된다. 그러므로 지옥은 그들 모두가 서로를 증오하고 다른 사람과 그들 자신을 분리시킬 수 없다는 사실을 제외하고는 아무도 다른 이들과 공통점을 가질 수 없는 곳이다.

다른 방식으로 말하면, 지옥은 이기심이 가져다 주는 최종적인 결론이며, 그것은 모든 기쁨과 의미의 종말이다. 지옥은 분명히 다른 이들에게서 발견될 수 있으며, 더욱 더 의미있는 것은 지옥은 나 자신이며 나 자신의 자기 중심주의 때문에 타인들로부터 분리되는 것이다.

칼리스토스 웨어는 다음과 같이 질문을 던지고 있다. "어떻게 하느님의 사랑이 자신이 만든 피조물 중 단 하나라도 지옥에 떨어져 영원히 머물도록 허용하실 수 있는가?" 신적 사랑은 도처에 머물고 있다. 이 사랑은 비록 우리가 신적 사랑을 거부하는데 자유로움에도 불구하고, 그 어느 누구도 거부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가 이 사랑을 거부하려면 우리 스스로에게 아픔을 주지 않고서는 이루어질 수 없으며, 우리의 거절이 결정적일수록 우리의 고통 또한 그만큼 더 커지는 것이다.

구세주여, 당신은 고성소에까지 내려가시어
전능자로서 그 자물쇠를 부수시고,
창조자로서 당신 자신과 함께 죽은 자를 다시 살리시어,
죽음의 가시를 꺾으시고 저주에서 아담을 구원하셨나이다.
주여, 우리들은 간절히 원하나이다. 우리를 구원하소서.
-부활제 성무 조과 트리파리온 중에서-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 미술 지거 쾨더_신앙의 계보 file 개나리 2008.01.31 4635
7 미술 동방교회 안에서의 성모 마리아의 이콘들 개나리 2008.01.10 5828
6 미술 보티첼리_신비한 탄생 file 개나리 2007.12.18 4113
» 미술 빈무덤과 고성소에 내려가신 예수 개나리 2007.11.07 5744
4 미술 호데게트리아 (인도자이신 성모) file 개나리 2007.10.03 4346
3 미술 비잔틴 이콘_블라디미르 성모 file 개나리 2007.09.19 5829
2 미술 렘브란트의 돌아온 탕자 2 file 개나리 2007.08.08 4895
1 미술 운보 김기창의 물 위를 걸으신 예수님 file 개나리 2007.07.18 5914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Next ›
/ 1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