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소통
2020.06.19 10:48

어떤 연대의 길

조회 수 1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장영식의 포토에세이>

 

한 수녀님에게서 경주역과 월성 핵발전소를 안내해 줄 수 없느냐?”라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일정을 조율해서 흔쾌히 동행을 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렇게 해서 전교가르멜수녀회 수녀님들과 연대의 길을 떠났습니다.

 

0619_1.jpg

 

연산 성당에서 새벽 미사를 드리고, 수녀원에서 아침 묵상과 가벼운 아침 식사를 하였습니다.

수녀원의 봉고차로 경주역 앞 월성 핵발전소 내의 핵쓰레기장 추가 건설 반대 농성장을 방문했습니다.

수녀님들은 수녀원에서 만들어 온 피켓을 들고 경주역 앞에서 핵쓰레기장의 위험성을 알렸습니다.

핵쓰레기장 추가 건설 반대 농성장 옆에는 한국수력원자력 노동자들이 찬성 홍보를 하고 있었습니다.

 

0619_2.jpg

경주와 연대의 피켓팅을 마치고, 감포 바다를 향했습니다. 감포 바다에서는 신비로운 문무대왕릉을 바라보며,

이 아름다운 곳에 월성 핵발전소와 핵쓰레기장이 있다는 비현실의 현실이 역설적이었습니다.

핵발전소가 있는 나아리 해변에는 낚시를 하는 사람이 많았습니다.

원자력안전법에 의해 사람들이 출입도 거주도 할 수 없는 지역을 표시한 초록색 펜스 안으로는

솔밭으로 이루어진 공원도 있었습니다.

주말이 되면 그 솔밭으로 사람들이 텐트를 설치하고 숙박을 합니다.

뿐만 아니라 그 펜스 안에는 월성 핵발전소 홍보관도 있었습니다.

월성 핵발전소 홍보관 앞에는 나아리 주민들이 집단이주를 요구하며 농성을 하고 있는 농성장도 있었습니다.

농성장은 ‘2021을 맞고 있었습니다.

충격적인 일이었습니다.

0619_3.jpg

 

수녀님들은 경주역 앞과 월성핵발전소 그리고 나아리 주민들의 농성장을 방문하고 뜀박질하는 심장 소리를 진정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 무거운 마음을 안고 부산으로 오는 길에 한반도에서 태양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는 간절곶을 들렀습니다.

간절곶에 온 수녀님들은 바다를 바라보며 성무일도를 바쳤습니다.

마치 갈릴래아 호수 앞에서 기도를 드리는 예수님의 모습처럼 거룩했습니다.

 

0619_4.jpg

 

수녀님들은 클로버꽃으로 꽃반지도 만들었습니다.

마치 하느님께 바치는 서약의 꽃반지 같았습니다.

수녀님들은 바위 위에 핀 꽃을 보고 놀라워했고,

대륙의 끝인 포르투갈의 호카곶 카보다호카에 있는 기념비를 그대로 만든 곳에서

경주와 월성에서 겪은 아픔을 치유하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카보다호카 기념비에는 여기, 땅이 끝나고 바다가 시작되는 곳이란 글이 새겨 있었습니다.

 

 

하느님의 평화를 빕니다.

 

0619_장.jpg

 

관련게시글 링크: http://www.csw1964.org/index.php?mid=culture&page=2&document_srl=9277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79 미술 ‘청안(靑眼)’은 ‘정견(正見)'_푸른 지구 바라는 간절한 소망 file M.콜베 2020.07.10
78 단상 농장의 개구리 두마리 file 찐복 2020.07.09
77 소통 플라스틱 분리수거 실전 가이드 file M.콜베 2020.07.07
76 도서 그런 하느님은 "원래" 없다! file M.콜베 2020.07.06
75 소통 7월1일부터는 플라스틱 분리수거 이렇게 해야 한대요! file M.콜베 2020.07.04
74 단상 로또 당첨 가게 file 찐복 2020.06.29
73 단상 매우 편하게 밥한끼 file 찐복 2020.06.27
72 소통 “쓰레기가 넘쳐난다~” file M.콜베 2020.06.27
71 소통 툰베리의 결기 1 file M.콜베 2020.06.27
70 미술 예수님의 이콘 file M.콜베 2020.06.23
69 소통 교황주일_베드로 성금을 아시나요~ file M.콜베 2020.06.22
68 소통 ‘존댓말 판결문’ 쓰는 판사 file M.콜베 2020.06.20
67 단상 양성-의미있고 부자연스런 인간의 해석 file 찐복 2020.06.19
» 소통 어떤 연대의 길 file M.콜베 2020.06.19
65 단상 소임 관계의 소통 - 만나는 지점 file 찐복 2020.06.16
64 단상 괜찮아 기다려 줄게 file 찐복 2020.06.16
63 단상 무엇을 보고 보이며 살아가는 걸까... 아는 건 책임이거나 외면인지 모른다. file 찐복 2020.06.16
62 소통 플라스틱 쓰레기_‘성덕’이 되자 file M.콜베 2020.06.15
61 도서 "페미니즘의 도전"을 읽다가 file M.콜베 2020.06.09
60 소통 III_'찬미받으소서' 행동 '오늘부터' 실천: 플라스틱 오염과의 투쟁 1 file M.콜베 2020.06.06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