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칼럼<바람개비>꼭지기사_착한 단맛, 조청 강정

by M.콜베 posted Jun 05,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eb_0605.jpg

 

동아일보에 우리들이 만드는 영양바가 기사로 나서 옮겨왔어요.

 

인간은 본능적으로 단맛을 원한다.

옛날 귀하던 단맛 재료가 현대에는 너무 넘쳐서 문제가 되고 있다.

이제는 단맛도 선악으로 나뉜다.

, 수수 등 곡물이 효소작용으로 단맛의 환원당으로 바뀐 것이 바로 조청이다.

착한 단맛이다.

손수 만든 조청을 사용한 거룩한 말씀의 수녀회의 견과류 강정은 단맛이 부드럽고 촉촉하다.

흔한 인위적 단맛으로부터 해방되는 자연 단맛 그 자체다.

 

 

이윤화 음식 칼럼니스트

 

원문기사링크: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00605/101372123/1


Articles

1 2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