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Atachment
첨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시가 죽은 시대, 산문의 시대,

더구나 문자언어에서 영상언어로 문화의 중심이동이 이루어진 시대에

영화 속에서 시를 이야기한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이창동 감독은 그의 다섯 번째 작품 [시]에서

서사가 범람하는 시대에 시의 정신에 대해 묻고 있다.


맑은 강물을 따라 떠내려가는 한 여학생의 시신을 보여주면서,

누가 이 여학생을 죽였는지,

그리고 우리는 그 주검의 공범인지 방관자인지 가해자인지 생각하게 만든다.

편협한 정치적 시선으로,

노무현의 죽음에 대한 감독 이창동의 애절한 송가라고

이 영화의 의미를 미리 제한하지 말자.

그것은 시정신과 위배되는 일이다.


한강을 끼고 있는 서울 근교의 작은 도시에 살고 있는 미자(윤정희).

그녀는, 동사무소에서 지급하는 월 몇십 만원의 돈으로

힘겹게 생활을 영위하는 기초생활대상자이다.

하지만 남루한 삶을 드러내지 않고 화려한 옷으로 치장하는 것을 좋아하며

가끔 엉뚱한 행동도 하고, 문학교실에 등록해 시를 배우는

60대 후반의 할머니이다.

중풍으로 반신불구가 된 전직 회장(김희라)을 보살피는 일도 하면서,

친구처럼 지내는 딸이 이혼한 뒤 부산에 내려가면서 맡긴 손자와 함께

작은 아파트에 살고 있다.


시창작 교실에서 시를 지도하는 김용탁(김용택) 시인은,

시란, 보는 것에서 출발한다고 말한다.

사물의 겉모습을 보는 게 아니라

그 사물의 진정한 내면을 관찰하는 데서

시가 시작한다는 말을 기억한 미자는,

지금까지 무심코 지나쳤던 주위의 사물들을

새로운 눈으로 바라보려고 한다.

틈만 나면 사물을 관찰하고 작은 수첩에 열심히 메모도 한다.

시창작 교실이 끝나기 전까지 시 한 편을 창작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고등학생인 손자(이다윗)는 밤 늦게까지

친구들 6명과 몰려다닌다.

미자와 배드민턴을 치다가도 친구들이 연락을 하면

배드민턴채를 내팽개치고 친구들을 만나기 위해 달려간다.

어느날 낯선 남자가 미자를 찾아온다.

6명의 손자 친구들 중 한 명의 아버지였다.

그 남자(안내상)를 따라 모임에 가 보니 6명의 부모들이 모두 모여 있었다.


강물에 투신해 죽은 여학생의 노트에

미자의 손자를 비롯한 6명의 남학생들의 이름이 등장하고

죽기 몇 달 전부터 그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는 것이다.

죽은 여학생의 어머니가 학교에 이 사실을 알렸고

외부에 이 사건이 알려지기를 꺼려하는 학교 당국에서도

피해자 부모와 가해자 부모 사이의 원만한 합의를 종용하고 있었다.

결국 학생 부모들이 1인당 5백만원씩 3천만원의 합의금을 만들어 주기로 결정한다.

하지만 미자는 가난하다. 아무리 노력해도 5백만원을 만들 수는 없다.


[시]는 미자의 삶을 따라 우리 시대의 아픈 환부를 보여 준다.

가장 무서운 것은 무관심이며 도덕적 불감증, 그리고 우리들의 이기심이다.

미자는 중풍에 걸린 노인의 알몸을 씻겨 주고, 손자에게 밥을 해 먹이면서도,

시를 쓰기 위해 사물을 관찰하는 일을 게을리 하지 않는다.

하지만 세상은 맑은 시의 언어와는 거리가 있다.

중풍 노인은 비아그라를 먹고

남자 구실을 한 번만 하게 해 달라고 미자에게 애원한다.


손자가 성폭행에 가담했다는 사실은 미자에게는 큰 충격이다.

미자는 성당에서 진행되는 여학생의 영혼미사에 참가해

몰래 여학생의 사진을 가져와 식탁 위에 놓는다.

더구나 병원에서는 미자가 알츠하이머,

즉 치매가 진행되고 있다고 통보한다.

합의금을 마련할 방법이 없는 미자는

죽은 여학생의 어머니를 만나기 위해 시골길을 걷는다.

그 어머니를 만나서도 날씨 이야기이며 시골 풍경에 대한 대화를 나누고 뒤돌아서다가,

자신이 이곳을 방문한 진짜 목적을 잊어버렸다는 것을

뒤늦게 깨닫는다.


[시]는

세상을 바라보는 때묻은 시선을 버리고

맑은 눈으로 사물의 새로운 면을 바라보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지만

그 메시지 속에는

이 혼탁한 시대를 정직하게 바라보려는

감독의 애절함이 담겨 있다.


영화의 마지막에 이창동 감독은

투신 자살하기 위해 난간에 서 있는 여학생을 보여준다.

그 모습에서 우리는 어렵지 않게 또 다른 사람의 모습을 유추해낼 수 있다.

삶의 벼랑에 서 본 사람은 안다.

절벽 아래로 우리의 등을 떠미는 것은,

내가 살고 있는 이 거대한 시대의 불협화음에서 비롯되는

집단적 압력이라는 것을.

저 낮은 곳에서 소리내어 흐르는 거대한 강물은 알고  있다.


영화평론가 하재봉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 영화 "니는 신이 될라 캤나? 내는 인간이 될라 캤다!" file 그리스 2010.07.26 4176
35 영화 [우리학교] 조선학교 아이들을 향한 따스한 시선 file 햇살고은 2010.07.20 3973
34 소통 하느님과의 대화하는 신학자, '칼라너'DVD출시 file 그리스 2010.07.08 4451
33 도서 아웃라이어(OUTLIERS) - 성공의 기회를 발견한 사람들 file 그리스 2010.06.25 3711
32 영화 인간의 신념을 그린 산악 영화 - 노스페이스 (North Face, 2008) file 오월의햇살 2010.06.05 3460
» 영화 아름다움은 현실의 비루함에서 도드라진다- 이창동 감독의 절창 <시> file 오월의햇살 2010.06.01 3681
30 소통 kbs '인간극장' - 수녀엄마와 열한 명의 아들 1 file 오월의햇살 2010.04.30 4722
29 영화 세계적인 톱 모델이 아프리카 투사로, 왜? file 오월의 햇살 2010.04.21 3866
28 도서 20세기 르네상스인 브로노우스키의 방대한 지적 대장정 - 인간등정의 발자취 file 그리스 2010.02.18 3579
27 도서 지구 살리는 맛있는 혁명의 시작! - 밥상혁명 file 그리스 2010.02.08 3531
26 영화 2019, 지구 종말의 묵시록 file 그리스 2010.01.11 3036
25 도서 생각의 좌표 - 돈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생각의 주인으로 사는 법 오월의햇살 2010.01.11 3012
24 도서 이별이후 슬픔에 절망하는 우리를 위한 치유의 메시지! -좋은이별 file 두리번 2009.12.29 3031
23 영화 천국의 속삭임 (Red Like the Sky, 2006) file 두리번 2009.12.29 2969
22 도서 지하철과 코코넛 - 부와 성공을 좌우하는 운의 비밀 file 두리번 2009.11.27 2930
21 영화 집행자 - “이 법이 사람을 죽이는 거잖아” file 두리번 2009.11.14 2931
20 도서 아듀“100살입니다. 이제야 여러분에게 드릴 말씀이 있습니다.” file 두리번 2009.11.14 2810
19 영화 네 꿈을 펼쳐라 - 빌리 엘리어트 (Billy Elliot) file 낙리 2009.10.26 3091
18 도서 썩지 않는 기묘한 사과는 어떻게 만들어 질까? - 기적의 사과 file 두리번 2009.10.16 3050
17 미술 지거 쾨더_신앙의 계보 file 개나리 2008.01.31 4671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