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수정 삭제




지운이 이태석 지음
출판사 생활성서사
2009-05-20 출간

책소개 :
사제라는 신분을 넘어 서서 평범한 이웃의 한 사람으로,
아픈 곳을 살피고 치료해 주는 의사로,
그리고 다양한 악기와 즐거운 노래를 가르치는 음악 선생님으로,
가난한 이들의 친구로 살아가는 저자의 체험이 담긴
따뜻하고 감동적인 휴먼 에세이이다.

저자소개
이태석

살레시오회 수도 사제이자 의사로 아프리카 남 수단의 작은 마을 톤즈에서 그곳 주민들과 함께 살고 있다.

* 톤즈 마을 사람들은 이태석(요한) 신부를 `쫄리(John Lee)`라고 부른다.

출판사서평

의술로, 음악으로 사랑 나누는 선교 사제
쫄리 신부의 아프리카 이야기


친구는 내 슬픔을 등에 지고 가는 사람

지금 나에게 일어나고 있는 크고 작은 일을 함께 공유하고,
함께 동반해 줄 누군가가 곁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위안이 될 때가 있다.
그런 누군가를 우리는 ‘친구’라고 부른다.
그래서 인디언들은 친구를
‘내 슬픔을 자기 등에 지고 가는 사람’이라고 하는 것이리라.
이 책 『친구가 되어 주실래요?』는 한 수도 사제의
아프리카 사랑 이야기이다.
가난을 부유함으로, 고통을 기쁨으로,
척박한 땅을 비옥한 땅으로 바꾸어 줄 수는 없지만……,
그 가난과 고통을 함께하며 살고자 떠난 곳에서 만난
지구 반대편 이웃들의 삶이 감동적으로 그려지고 있다.
사제라는 신분을 넘어 서서 평범한 이웃의 한 사람으로,
아픈 곳을 살피고 치료해 주는 의사로,
그리고 다양한 악기와 즐거운 노래를 가르치는 음악 선생님으로,
가난한 이들의 친구로 살아가는 저자의 체험이 담긴
따뜻하고 감동적인 휴먼 에세이이다.

가까운 곳에 언제든 마실 물이 있고,
스위치를 누르면 전등을 켤 수 있고,
어느 곳에서나 아이스크림과 음료수를 사 먹을 수 있다는 것이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바로 이 책은 늘 곁에 있어 소중함을 알아차리지 못했던
사소한 일상에 대한 감사를 느끼고,
한 사람의 사랑으로 가난 속에 번져 가는
고결한 사랑을 만나게 된다.
그리고 인간의 위대한 힘은 실천하고 행동하는 데 있음을
이 책은 행간 구석구석에서 우리에게 말을 걸어오며
마음을 움직이게 한다.
사랑으로 하는 일은 아무리 작은 일일지라도 단단한 것들을 녹이고
행복을 싹트게 하는 기적의 힘을 지니고 있음을
다시 배우게 되는 아름다운 책이다.

@@ 한국의 슈바이처’ 이태석 신부

누구에게나 꿈이 있다. 그 꿈을 현실로 만드는 사람과 단지 꿈으로만 갖고 있는 사람이 있을 뿐이다. 어린 시절 아프리카로 간 의사 슈바이처를 동경하다 의사가 되어 아프리카 수단으로 날아가 8년 동안 살아온 이태석(46) 신부를 만났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살레시오수도회에서 처음 본 이 신부는 영락없는 아프리카 원주민 사촌이다. 그가 아프리카에 가기 전 희멀겋던 얼굴색은 간 곳이 없다.

의사 되고도 이루지 못한 꿈 찾아 로마까지 가 신부수업

이 신부는 어려서부터 수도자가 되고 싶었다. 하지만 바로 위의 형이 신부가 되기 위해 신학교에 가자 자기마저 수도자로 출가하면 어머니가 너무도 쓸쓸해할까 두려워 수도자의 길을 접었다. 그가 아홉살 때 홀로된 어머니는 10남매를 키우느라 산전수전을 다 겪었던 분이다. 그는 의대에 들어가 의사가 되었다.

그러나 선망의 그 직업이 줄 부와 명예도 그의 꿈을 대신해줄 수 없었다. 군의관시절 인근 성당에 머물며 살던 중 그는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고 뒤늦게 ‘신부 수업’을 시작했다. 로마까지 가서 공부해 사제가 된 그는 지난 2001년 아프리카로 날아갔다.

하지만 꿈을 펼칠 현실은 너무도 가혹했다. 경비행기를 타고 수단의 남부 톤즈에 도착했을 때 섭씨 45도를 넘나들어 가만히 있어도 땀으로 뒤범벅이 되는 날씨와 텔레비전과 라디오와 인터넷과 신문을 비롯한 문명의 이기들과의 철저한 단절, 그리고 무엇하나 먹을 것 없는 배고픔…. 3일 만에 정신을 차리고보니 자신의 문제에 집착해있는 두려움 같은 건 호사일 뿐이었다.

얼마 뒤 성당에서 미사를 드리는데 한쪽 구석에서 여자의 비명이 들리고 쿵하고 넘어지는 소리가 났다. 만삭의 임신부가 심한 산고를 이기지 못하고 흙바닥에 넘어져 있었다. 일단 나무 아래로 그를 옮기고 열명의 여자들이 ‘인간 커튼’을 두르자마자 아이가 나왔다. 미사 중에 태어난 아이를 위해 이 신부가 “식기 전에 세례를?!”이라고 농담할 수 있을 때만 해도 그나마 다행이었다. 그 뒤 그에게 오는 임신부들은 집에서 애를 낳다 순산을 못해 도움을 청하는 이들 뿐이었다. 장가도 안 간 그가 그렇게 받아낸 신생아가 무려 수백명이었다.

그만이 아니었다. 고열과 구토에 시달리는 하루 수십명의 말라리아 환자들, 콜레라로 심한 설사를 하며 탈수돼 심장이 멎어가는 원주민들, 지난 2005년까지 20년 동안 200만명이 사망한 내전으로 팔다리가 잘리거나 가족을 잃어 정신적으로 깊은 상처를 가진 사람 등 하나 같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들이었다.

난생 처음인 여러 악기들 혼자 익혀 아이들에게 가르쳐

수단의 북쪽은 무슬림들이 대부분이며 아프리카 흑인들과 아랍인들의 혼혈이 많아 아프리카 흑인처럼 검지 않다. 반면 이 신부가 머무는 남부 수단은 토속 원주민들이다. 남쪽과 북쪽은 인종도 종교도 언어도 다르다. 그러니 우리나라의 남북관계와는 전혀 달리 이질적이어서 평화가 쉽게 이뤄지지 못한다. 남부 수단인들은 북부 수단으로부터 당하는 핍박으로 증오심이 강해 네살만 되면 자신이 위해 당하지않기 위해 늘 싸우려는 태세다. 그처럼 거친 아이들과 이 신부는 한데 섞였다.

로마의 살레시오수도회에서 파견된 두명의 신부와 네명의 수녀들과 함께 성당과 80여개의 공소를 맡고 있는 그이지만 실상 그는 그 오지에 병원과 학교를 짓는 건설현장의 십장이었고, 학생들에게 수학과 음악을 가르치는 선생님이었다.

이 신부는 어려서부터 음악에 남다른 소질이 있어 피아노와 기타 등을 즐겨 쳤다. 어린 시절 성당에 있는 풍금을 치며 이를 지켜봐주던 십자가 위의 예수님의 따스한 시선을 느끼곤 했던 그는 음악으로 전쟁의 상흔이 박힌 아이들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2년 전 남수단 최초의 브라스밴드부를 만들었다.

그의 청에 따라 한국에서 온 트럼펫과 트롬본, 클라리넷 등의 수많은 악기들의 대부분은 그도 처음 만져보는 것이었다. 도레미파솔레시도도 처음 들어보는 아이들을 가르치자면 그가 먼저 배울 수 밖에 없었다. 고액의 레슨을 받아도 악기를 다룰까말까하는 한국에선 상상도 안가는 얘기지만 그는 설명서를 보고 혼자 악기를 익혀서 아이들에게 가르쳤다.

까막눈 아이들 이틀만에 소리 내고 나흘째 합주 ‘음악 천재’

그런데 기적과 하느님의 은총은 이 신부에게만 온 것은 아니었다. 까막눈의 아이들이 하루 이틀만에 원하는 음을 불어내고 있었고, 이틀만에 <주 찬미하라>를 연주했다. 합주 연습후 나흘째 되는 날 첫 합주곡을 다 같이 연주해 냈다. 수십년간 울려퍼지던 총성 대신 클라리넷과 플루트, 그리고 트럼펫의 아름다운 음악소리가 처음으로 울려퍼진 것이다.  연주가 끝난 뒤 아이들은 “총과 칼들을 녹여 그것으로 클라리넷과 트럼펫을 만들면 좋겠다”고 했다. 그 밴드부가 대통령이 국빈을 맞을 때 초청공연을 할 정도가 됐으니 ‘주 찬미’가 나오지않을 수 없었다. 아프리카 특유의 리듬감과 음감을 가진 아이들은 그야말로 누구도 발견하지 못한 ‘천재’들이었다.

물질적으로 보면 ‘없는 게 없는’ 한국과 달리 ‘있는 게 없는’ 곳이며, 먹고 배우고 병을 치료하는 게 쉽지않은 곳이지만 부자나라 사람들이 갖지 못한 행복의 비결이 있다. 작은 것 하나에도 만족하고 기뻐할 줄 아는 것이다.

수단에서 헌신하면서 자신을 돌볼 틈이 없어 병이 든 몸을 치유하기 위해 남몰래 잠시 한국에 들어온 그에게 아프리카의 아이들은 오늘도 “보고 싶다”며 성화란다. 너무도 멀게만 느껴졌던 아프리카의 아이들과 이제 뗄레야 뗄 수 없는 친구가 되어버린 그가 우리의 마음을 여는 책 <친구가 되어 주실래요?>(생활성서 펴냄)를 냈다.  검게 그을리고 야윈 이 신부의 눈동자에서 해맑은 아프리카 친구들이 밤하늘의 별처럼 빛나고 있었다.

조현 한겨레신문 종교전문기자


사진 :현재 암투병 중이신 이태석(요한)신부님




?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8 도서 희망을 키우는 착한 소비 : 빈곤의 사슬을 끊는 '공정 무역' file 낙리 2008.05.30 3555
167 미술 호데게트리아 (인도자이신 성모) file 개나리 2007.10.03 4346
166 기타 현대의 커뮤니케이션 개나리 2007.09.06 3715
165 도서 혁명가들의 공존법칙_시리즈 [신부님 우리들의 신부님] file 개나리 2007.09.13 3433
164 도서 함평 나비혁명 file 그리스 2009.02.27 3200
163 영화 할매꽃 (2007) - '할매꽃’ 한국의 역사를 대변하는 개인의 가족사 file 그리스 2009.04.13 3158
162 영화 하얗게 불태우는 인생은 얼마나 아름다운가..<로큰롤인생> file 두리번 2009.01.08 3687
161 도서 파인애플 스토리 ( 이명기 수녀님께서 추천해 주신 책입니다.) file 시모나 2008.03.04 3399
160 도서 파리는 먹어도 됩니다~ 1 file 개나리 2007.10.06 3857
159 기타 토종 백신인 V3 개발로 유명한 안철수 KAIST 교수, 17일 무릎팍 도사 출연- 감동적입니다. file 그리스 2009.06.20 3409
158 도서 코드 그린: 뜨겁고 평평하고 붐비는 세계 file 오월의햇살 2009.03.06 3265
» 도서 친구가 되어 주실래요: 쫄리 신부의 아프리카 이야기 - 의술로, 음악으로 사랑 나누는 선교 사제 file 오월의햇살 2009.06.30 3104
156 영화 천국의 속삭임 (Red Like the Sky, 2006) file 두리번 2009.12.29 2873
155 도서 천개의 공감 1 file 개나리 2007.11.15 3403
154 도서 처음처럼 file 개나리 2007.10.16 3379
153 영화 집행자 - “이 법이 사람을 죽이는 거잖아” file 두리번 2009.11.14 2892
152 도서 지하철과 코코넛 - 부와 성공을 좌우하는 운의 비밀 file 두리번 2009.11.27 2903
151 영화 지상의 별들: 세상의 모든 아이들은 특별하다 file 그리스 2009.06.10 2964
150 도서 지금 이 순간을 사랑하며 -구엔 반 투안 추기경- file 시모나 2008.03.22 4765
149 도서 지금 이 순간을 사랑하며 file 개나리 2007.11.23 3095
목록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